[영상] 문희상 “패스트트랙 부의하면 재빨리 처리” vs 나경원 “절대 동의 못 해”
[영상] 문희상 “패스트트랙 부의하면 재빨리 처리” vs 나경원 “절대 동의 못 해”
나경원,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패스트트랙 합의 처리 거부

12일 국회 원내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 회동에서 문희상 의장이 12월 3일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부의를 재차 확인하며 여야 합의를 강조했다. 합지만 문 의장은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고 국회가 아무 일도 하지 않을 수는 없다. 부의한 이후에는 빠른 시일 내에 국회법에 따라 상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은 전 과정이 불법으로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합의 거부 의사를 명백히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베짱 2019-11-12 21:59:22
분홍돼지 맘대로 해봐.
안 그래도 이제부터 현조, 유나 때문에도그렇고 검찰 오갈 일 많아 심란한데,
진짜 자꾸 건드리면 의원직 총사퇴 하고 깽판 친다.

강성 2019-11-12 19:27:32
원내대표 다니까 눈에 뵈는 게 없냐? 어디가 하늘이고 어디가 땅인 줄을 구별 못 하나? 알게 해 줘?

평화 2019-11-12 16:56:31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수사 먼저 받으세요. 국회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당이 참 뻔뻔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