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6월항쟁 복사판 홍콩시위에 정부여당 침묵”
조선일보 “6월항쟁 복사판 홍콩시위에 정부여당 침묵”
[아침신문 솎아보기] 홍콩 민주화 시위 현장에서 시위 참가자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중국 강경진압 주문에 따른 홍콩 정부, 24일 구의원 선거 연기론도

11일 홍콩 민주화 요구 시위 현장에서 시위 참가자 2명이 경찰이 쏜 실탄을 맞아 쓰러지고 1명이 위독한 상태다. 지난 8일 홍콩과기대 2학년 차우츠록이 숨진 후 또 경찰의 실탄에 시위대가 맞은 것. 시위대가 경찰의 실탄에 맞는 영상은 SNS를 통해 퍼졌다. 그러나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은 “시위대의 과격행동에 굴복하지 않겠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혀 더 큰 갈등이 예상된다.

12일 한국의 주요 언론도 SNS로 퍼진 이 영상을 1면에 실었다. 언론은 이번 사태가 지난달 중국의 강경진압 주문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오는 24일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반중국파의 승리가 예상되자 선거를 연기시키려는 모습도 보인다고 해석했다. 경향신문과 한겨레는 사설에서 시위대 강경진압을 비판했다. 조선일보는 홍콩 시위의 모델이 한국의 1987년 6월항쟁인데도 홍콩 시위에 정부 여당이 6개월째 침묵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음은 아침에 발행하는 주요 종합 일간지의 1면에 실린 홍콩 시위대 상황 기사 제목이다.
경향신문 “SNS 생중계된 경찰의 ‘실탄 발사’ 홍콩시위, 대규모 유혈사태 번지나”
국민일보 “맨몸 시위자 근접 사격...‘전쟁’ 치닫는 홍콩”
동아일보 “홍콩경찰, 시위대에 실탄 총격...1명 중태” (포토뉴스, 관련기사 2면)
서울신문 “홍콩경찰, 맨몸 시위대에 실탄 발사...21살 청년 위독”(포토뉴스, 관련 기사 9‧12면)
세계일보 “시위대에 정면 조준 사격 최악 치닫는 홍콩사태”
조선일보 “시진핑 강경진압 지시 일주일 만에...홍콩경찰, 실탄 3발 발사”(포토뉴스, 관련기사 2면)
중앙일보 “홍콩 경찰 또 실탄 발사...21세 청년 위독”(포토뉴스, 관련기사 10면)
한겨레 “홍콩 경찰, 코앞 시위청년 복부에 실탄 발사”(포토뉴스, 관련기사 16면)
한국일보 “홍콩시위 진압 마지노선 무너진다”

▲12일 한국일보 2면.
▲12일 한국일보 2면.

언론보도를 종합하면 11일 오전 7시20분쯤 홍콩섬 동쪽 시이완호에서 경찰이 도망가는 시위자를 뒤에서 붙잡아 몸싸움이 벌어졌고 다른 시위자가 다가오자 경찰이 그를 향해 한 발의 실탄을 쐈다고 한다. 시위자가 쓰러지자 그 사이 반대편에서 또 다른 시위자에게 두발의 실탄을 쐈다. 언론은 이러한 상황이 생명의 위협을 느낄만큼 급박한 상황이 아니었는데도 총을 쐈다고 전했다.

언론은 이러한 강경 진압이 중국의 주문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일보 2면 기사는 “홍콩 경찰이 이처럼 돌변한 것은 중국의 강경주문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달 5일 복면금지법 시행 이후 경찰은 시위대가 공격할 경우 방어 없이 바로 최루탄을 맞대응하는 적극적 전술로 바꿨지만 실탄 가격은 가급적 자제했다. 하지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달 4일 람 장관을 만나 ‘혼란과 폭력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하라’고 직접 지시하면서 홍콩 정부가 더 이상 밀릴 수 없는 상황으로 바뀌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당시 회동에 중국의 치안과 사법을 총괄하는 자오커즈 공안부장도 배석해 람 장관에게 무력진압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도 10면 기사에서 “이날 홍콩 경찰의 강경 진압 기조는 지난달 말 19기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중전회 결정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썼다.

▲12일 경향신문 17면.
▲12일 경향신문 17면.

이러한 강경대응이 오는 24일 예정된 구의원 선거를 연기하려는 정치적 계산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한국일보는 “452명의 구의원을 선출하는데 시위 열기에 힘입어 민주진영의 의석 과반 확보가 유력시되는 상황이다. 이들이 의회에 입성하면 제도권 내에서 정부의 정책에 제동을 걸뿐 아니라 중국이 홍콩을 통제하는데 애를 먹을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경향신문도 17면에서 “변수는 오는 24일로 예정된 구의원 선거”라며 “유일한 직선제인 구의원 선거에서 반중파가 승리할 것으로 점쳐지자 홍콩 당국과 친중국파는 시위를 이유로 선거 연기론을 흘리고 있다”고 전했다.

경향신문‧한겨레, 사설에서 홍콩시위 관련 비판 실어

경향신문은 이날 사설에서 “민주주의를 외치는 시위대를 향해 총격을 가한 홍콩 경찰과 배우의 중국 당국은 규탄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콩에서 중국이 시민의 정당한 권리인 집회를 억압하고 나아가 시위자에 총격을 가하는 것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 유혈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중국이 져야한다”고 썼다.

한겨레 역시 ‘또 실탄 발사, 홍콩 경찰의 강경진압을 규탄한다’는 사설에서 “중국 정부가 홍콩 사태 악화의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며 “홍콩 당국은 진상조사위 구성 등을 요구하는 시민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우선 강경진압 방침부터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12일 경향신문 사설.
▲12일 경향신문 사설.
▲12일 조선일보 2면.
▲12일 조선일보 2면.

조선일보는 이런 홍콩 사태에 우리 정부와 여당이 침묵하고 있다며 정부여당을 비판했다. 2면 기사 '홍콩 시위 모델은 한국 6월항쟁이라는데 정작 우리 정부여당은 수개월째 침묵'에서 “홍콩 경찰이 11일 반중 시위를 벌이던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포하는 등 홍콩 사태가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지만 우리 정부는 수개월째 이 문제에 침묵하고 있다”며 “홍콩시위대가 한국의 1987년 6월 항쟁을 모델로 삼고 있다는 것도 알려진 사실”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조선일보는 “정치권에선 홍콩 시위가 거의 거론되지않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관련 논평을 낸 적 없다”고 썼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준석 2019-11-14 16:33:53
조선일보 기자님들... 특파원 홍콩에 파견 하셔서.... 홍콩의 실상을 잘 전해주세요... 그래야 전세계인들이... 홍콩에 관심을 갖고.. 목소리를 내죠... 기사 쓰신 분들 부터.. 홍콩가서 취재좀 해주세요.

전두환 2019-11-14 09:25:01
조선일보야 느그성님이다
언제부터 니들이 사람됬냐?> 전두환때도 그랬냐? 양심은 있냐?
에레기 그래서 니들이 기레기 소리 듣는다

국민 2019-11-12 15:44:15
좃선일보 최연진은 직접 홍콩시위 취재 한번 가라. 방독마스크도 챙겨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