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고민정 “뉴스보면 한국 경제 파탄난 듯” 경제보도 비판
고민정 “뉴스보면 한국 경제 파탄난 듯” 경제보도 비판
CBS 라디오 인터뷰서 “곳간에 쌓아두기만 하면 썩어버려”…지지율 ‘파산’ 비판에 “박근혜 정부보다 낫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경제 뉴스를 보면 한국 경제가 파탄이라도 난 것처럼 보인다”며 경제 관련 보도를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1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물론 부족한 부분도 있지만 현재 글로벌 경제 자체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잘 막아나가고 있다”며 “대한민국 경제는 나름 탄탄하기 때문에 확장재정을 해도 괜찮다는 이야기까지 하는 마당인데 자꾸만 곳간에 있는 것이 다 바닥나버리면 어떻게 할 거냐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고 대변인은 “곳간에 있는 작물들은 계속 쌓아두라고 있는 게 아니”라며 “계속 쌓아두기만 하면 썩어버리기 때문에 어려울 때 쓰라고 곳간에 재정을 비축해 둔다”고 말했다.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 연합뉴스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 연합뉴스

대체로 언론에선 내년도 예산안을 ‘슈퍼예산’, ‘초슈퍼예산’이라고 규정하며 정부가 무리하게 확장재정을 펴고 있다고 보도했다. 올 3분기까지 통합재정수지 적자 규모가 사상 최대를 기록해 정부의 재정적자가 심각하다고도 보도했다. 하지만 결산 기준으로 보면 ‘슈퍼예산’이라 지적해왔던 지난 몇 년간 실제 흑자재정이었다. 이에 내년도 적자재정을 펴더라도 감당할 수준이라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고 대변인은 “신용 평가사들에서도 국가 신용 등급을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국제신용평가사 S&P는 지난 6일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기존과 같은 ‘AA’로 유지했다. 이 평가사는 “한국의 성장세가 경제 번영과 높은 재정·통화 유연성, 양호한 대외건전성에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피치, 무디스 등 3대 신용평가사 모두 일본의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갈등 등 대외환경 악화에도 신용등급에 변화를 주지 않게 됐다. 

고 대변인은 ‘지지율 파산’이란 비판에도 반박했다. 

김현정 앵커가 “임기 초반에 80%대까지 가던 지지율이 40%대로 떨어졌다”며 “‘정치적 파산이다’ 이런 말까지 나왔다”고 했는데 ‘파산’은 바른미래당에서 사용한 표현이다. 

이에 고 대변인은 “긍정하기 어렵다”며 “야당에서 정치적 파산이라고 하는 것이 참 앞뒤가 안 맞다는 생각이 드는 게 박근혜 정부 임기 중반 지지율이 40%에 미치지 못했다”며 “이번 각 방송사들마다 다 조사했는데 40% 후반대 정도로 나왔다”고 설명한 뒤 “파산이라는 단어까지 꼭 썼어야만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1-11 16:46:12
OECD와 IMF도 한국의 확장재정을 요구했는데, 슈퍼 예산이라고 비난하는 행위는 국민을 아무것도 모르는 바보로 아는 건가?

ㅅㅎㅇ 2019-11-11 14:02:39
니네가 망해야 정권이 돌아올것 아니겠냐. 당연히 이럴거 몰랐단 얘기처럼 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