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케이, 한일정상 무단촬영 주장에 靑 “열린 자리였다”
산케이, 한일정상 무단촬영 주장에 靑 “열린 자리였다”
“정의용실장 촬영 주도면밀 계획 에티켓 위반” 비난에 “다른 정상 다 있는 자리였다” 반박

일본의 한 극우매체가 지난 4일 태국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중 이뤄진 한일 정상간의 대화 사진촬영을 무단촬영이라고 비난하자 청와대는 다른 정상도 있던 열린 공간이었다고 반박했다.

산케이신문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환담 사진을 청와대가 공개한 것을 두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무단으로 촬영했다며 에티켓(예의범절)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우리 청와대가 주도면밀하게 준비한 구석이 있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 관계자는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일본 언론이 그런 이야기들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그 자리는 열려 있는 공간이었고, 다른 정상들도 여럿 계셨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그 정상들과 함께 찍은 사진에 대해 우리가 항의를 받았다든지 문제제기를 받았다든지 그러한 바가 전혀 없다”며 “만약에 단 둘만 있는 닫혀져 있는 공간에서의 만남이라면 또 모르겠지만 모든 정상들이 함께 있는 공간이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반박했다.

문제의 사진은 지난 4일 밤(한국시각) 청와대가 홈페이지등을 통해 공개한 한일 정상과 두 통역이 소파에 앉아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다.

▲산케이신문 2019년 11월8일 송고된 온라인 기사. 사진=산케이신문 사이트 갈무리
▲산케이신문 2019년 11월8일 송고된 온라인 기사. 사진=산케이신문 사이트 갈무리

산케이신문은 8일자 1면 머리기사 ‘한일수뇌대담 무단으로 촬영 한국이 주도해 준비, 불의에 습격(不意打ち)’에서 “한국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면담 사진은 한국측이 일본측에 무단으로 촬영해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썼다. 산케이는 “징용공 판결이 낳은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을 시정하지 않고 한일관계를 개선시키고 싶은 한국이 일방적으로 정상간의 대화를 안팎에 보여주려고 했기 때문”이라며 “일본 정부는 용의주도한 한국측에 ‘불의의 습격을 당했다’며 불신을 높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산케이는 “‘저것은 신의칙에 반한다’며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가 한 목소리로 분노한다”고 했다. 이 신문은 두 정상의 대화가 이뤄진 곳은 아세안+3 정상회의를 시작하기 전의 대기실로, 아베 총리와 동행한 소식통에 의하면 여기 들어갈 수 있는 사람은 각국 수뇌(정상)과 그 통역 뿐이라고 추정했다. 산케이는 그러면서 청와대가 공개한 사진에 양 정상과 각각 통역 1명씩 모두 4명이 들어있는 점을 들어 복수의 외교 소식통이 촬영 인물을 ‘한국의 정의용 국가안전보장실장’이라고 증언한다고 썼다.

산케이는 특히 “한국 측은 양 수뇌의 접촉부터 사진 촬영, 신속한 공표까지 주도면밀하게 준비한 구석이 있다”며 아베 총리가 마지막 순서로 악수한 문 대통령이 꺼낸 대화를 거절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또 정식 회담이 아니라 일본 외무성은 문 대통령과 대화를 소개도 하지 않고 있고, 일본측이 한일 정상 대화의 사전 준비를 전혀 하지 않아 사진촬영 준비는 더욱 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산케이는 정상간 비공식 사진 촬영이나 공개엔 명문화된 룰이 없다면서도 “다만 외무성 간부는 ‘개인의 SNS에서도, 누군가와 찍은 사진을 올릴 때는 상대의 허가를 얻는 것이 상식’이라고 말했고, 일본측은 한국의 행위를 ‘에티켓 위반’(외교 소식통)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썼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8일 있었던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 언급에 윤석열 총장이 별도의 언급을 나눈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윤 총장이 전관 특혜, 사교육 시장 불공정, 채용비리 등 안건과 관련해 여러 참석자와 마찬가지로 의견을 냈다고만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지난 4일 태국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 시작전 대기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지난 4일 태국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 시작전 대기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1-09 10:55:40
산케이와 조선일보는 정말 막상막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