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이번이 6번째, 세월호 또 우려먹어”
조선일보 “이번이 6번째, 세월호 또 우려먹어”
[아침신문 솎아보기] 조선·동아·세계일보 ‘멱살 잡힌 KBS사장’ 사진 보도

세월호 참사를 전면재수사할 검찰의 특별수사단 구성을 놓고 한겨레와 조선일보가 큰 시각차를 드러냈다. 한겨레는 ‘꼬리 자르기’로 일관했던 수사를 넘어 그간 제기된 의혹을 낱낱이 파헤치라고 주문한 반면 조선일보는 ‘세월호 관련 조사와 수사만 이번이 6번째라며 세월호를 또 우려먹겠다는 정권과 검찰이 해도 너무한다’고 비판했다.

한겨레는 7일 1면 머리기사에 이어 3면을 모두 털어 검찰의 세월호 특수단 구성과 수사해야 할 의혹들을 소개했다. 한겨레는 1면 기사에서 “검찰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별도의 특별수사단을 설치한 것은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2014년 박근혜 정부 때는 광주지검 목포지청과 인천지검이 따로 수사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한겨레는 “2014년 사건 직후 검찰이 6개월 동안 수사해 399명을 입건하고 154명을 구속했지만, 청와대나 정부 고위 관계자는 제외하고 해경 소속 123정장에게만 구조 실패 책임을 묻는 등 ‘꼬리 자르기’ 수사를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는 점도 강조했다.

한겨레는 이날 3면 기사에선 세월호 참사 때인 2014년 법무부장관이었던 황교안 현 자유한국당 대표가 검찰의 세월호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조목조목 짚었다.

▲ 7일자 한겨레 1면(위)과 3면.
▲ 7일자 한겨레 1면(위)과 3면.

한겨레는 당시 황교안 법무부장관이 “법무부 검찰국장과 형사기획과장을 통해 ‘해경 123정장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하지 말라’고 수사팀을 압박했다는 의혹”을 지적했다. 검찰청법상 법무부장관은 검찰총장만 지위감독하는데, 법무부가 대검이나 지검에 지시하고 조정하는 것은 위법하다는 것이다.

한겨레는 “그런데도 수사팀이 해경 123정장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기소하자, 황 대표는 변찬우 광주지검장을 불러 크게 질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황교안 대표를 직접 겨냥한 기사다.

반면 조선일보는 이날 4면에 검찰의 세월호 특수단 구성을 ‘세월호 조사·수사 6번째… 이젠 황교안 겨냥?’이란 제목의 기사로 보도하면서 2014년 참사 이후 해당 사건 조사와 수사만 6번째라는 점을 강조했다.

조선일보는 이 기사에서 검찰, 국회 특위, 세월호 특조위, 감사원, 해양안전심판원 등 “5개 기관을 거친 사건을 검찰이 특수단을 꾸려 6번째 수사에 나선 것”이라며 과도한 수사라고 비판했다. 조선일보는 한겨레가 청와대나 정부 고위 관계자를 제외해 ‘꼬리 자르기’ 수사였다고 비판한 것과 반대로 “검찰 수사에서만 약 400명이 입건되고 150명 넘게 구속 기소됐다.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이준석 세월호 선장 등 선원 15명을 전원 구속 기소”했다고 설명했다. 조선일보는 그동안 수사를 할만큼 했고 처벌할 사람도 충분히 처벌했다는 걸 강조했다.

그러나 조선일보가 강조하는 5개 기관의 세월호 조사·수사는 대부분 박근혜 정부 때 일이다. 유일하게 현 정부까지 이어지는 조사기관은 ‘특조위’인데, 이 역시 1차 세월호 특조위가 안팎의 조사 방해로 2016년 6월 흐지부지 된 뒤 현 정부 들어 새로 꾸려진 ‘사회적 참사 특조위’로 조사권만 있지, 수사 기소권은 없다. 

▲ 7일자 조선일보 사설(위)과 4면.
▲ 7일자 조선일보 사설(위)과 4면.

사회적 참사 특조위가 지난 4월 선체 내부를 찍은 디지털영상저장장치(DVR) 영상 바뀌치기 의혹을 제기한데 이어 최근 맥박이 있는 학생을 발견하도고 현장에 있던 헬기가 아닌 배로 이송하는 바람에 결국 숨지게 했다고는 의혹도 제기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세월호 또 우려먹겠다는 정권과 검찰, 해도 너무한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참사 직후 5개월 넘게 진행된 검찰 수사에서만 세월호 선사와 선원, 구조 해경, 해운업계 관계자까지 무려 400명이 입건되고 150명 넘게 구속 기소됐다. (중략) 더 이상 뭐가 더 필요한가”라며 특수단 구성을 재차 비판했다.

조선일보는 이 사설에서 “특수단을 만들겠다고 하지만 아무것도 더 나오지 않을 것을 검찰 스스로가 잘 알 것”이라며 “수사 대상은 자유한국당 대표 등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짚었다. 조선일보 사설은 특수단을 꾸린 검찰을 향해 “정권이 위기에 몰리자 충견들이 다시 짖기 시작했다”고 결론내렸다. 

문재인 정부 임기 절반을 넘기고, 참사 발생 5년 반이 지나서야 수사기소권을 가진 검찰 차원의 특수단이 꾸려지는 것에 정부와 원내 1당인 여당의 책임도 크다. 

조선·동아·세계일보 ‘멱살 잡힌 KBS사장’ 사진 보도

KBS 양승동 사장이 6일 오후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에게 사과하기 위해 대구 달성군 강서소방서를 찾았다가 가족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발길을 돌렸다. 이 과정에서 “KBS가 제때 영상을 제공했으면 빨리 찾을 수 있었다”는 한 실종자 가족이 KBS 사장의 옷깃을 잡아당기며 항의했다.

가족들은 영상을 촬영한 직원과 보도하는 기자, 사장이 함께 와서 사과하라고 항의했다.

이 사실은 7일자 아침 조선·동아·세계일보에만 실렸다. 조선일보는 이날 12면에 ‘헬기추락 실종자 가족들에게 멱살잡힌 KBS사장’이란 제목의 뉴시스발 사진기사를 실었다. 동아일보는 이날 10면에 ‘실종자 가족 반발에 발길 돌린 KBS 사장’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가족들의 반발로 양 사장은 5분여 만에 자리를 떴다”고 소개했다.

▲ 7일자 조선일보 12면 사진기사(왼쪽)와 동아일보 10면.
▲ 7일자 조선일보 12면 사진기사(왼쪽)와 동아일보 10면.

세계일보는 이날 10면에 ‘독도 헬기 유가족 항의에 범정부 지원단 뒷북 출범’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유족들이 사과 방문한 양승동 KBS 사장과 만남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11-07 15:54:26
언제까지 세월호니.. 이젠 놔주자.. 그만..

수사 해야죠 2019-11-07 09:25:38
잘 한다
한 것 또하고, 또 하고, 또 해야지
정권 바뀌면 이번에 수사한 것 제대로 했는지 또 해야 할거고
또 바뀌면 수사건 수사를 제대로 했는지 재재재 수사 해야 하고
그렇게 도돌이로 계속해라
응원한다
열씨미 해라

로켓맨 2019-11-07 17:19:19
세월호유가족,심정은 알겠는데 이젠 그만 하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