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이 “유튜브는 언론이다”
국민 절반이 “유튜브는 언론이다”
기성 언론 불신에 기대어 유튜브 채널 뉴스 소비 창구로 자리잡아

국민 절반이 시사를 다루는 유튜브 채널을 언론이라고 인식했다. 언론이 아니라는 응답은 33%에 불과했다.

미디어오늘과 함께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 안일원)가 10월 27~30일 나흘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 ARS 자동응답시스템)을 대상으로 ‘시사 유튜브 채널이 언론에 해당하느냐’고 질문한 결과 언론이라는 응답은 50%에 달했다. 언론이 아니다라는 응답은 33%였다. 언론이라고 본 응답이 17%p 더 많았다.

보수와 진보층으로 구분한 응답에서도 큰 차이는 없었다. 보수층에서 시사 유튜브 채널을 언론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51%였고, 언론이 아니다는 응답은 32%였다. 진보층에서 언론이다라는 응답은 54%, 언론이 아니다는 응답은 36%로 나왔다. 성별과 나이, 계층, 정당 지지별로 응답을 보면 △여성(52%) △19~20대(54%) △30대(56%) △40대(57%) △50대(56%) △학생(58%) △자영업(53%) △화이트칼라(59%) △민주당(55%) △한국당(50%) △정의당(53%) 지지층 등에서 언론이라는 응답이 50% 이상 나왔다.

관련 여론조사 결과는 정보 전달의 플랫폼을 넘어서 레거시 미디어를 위협할 정도로 시사유튜브 채널이 뉴스 소비의 창구로 자리잡은 여론을 반영한다.

유튜브 채널을 언론으로 인식하는 경향은 기성 언론에 불신이 밑바닥에 깔려 있다. 조국 전 장관 국면에서 힘을 발휘했던 게 시사유튜브 채널이라는 점도 이런 여론을 뒷받침한다. 자신이 ‘진실’이라고 생각하는 내용이 시사 유튜브 채널에 있고, 곧 유튜브 채널을 ‘공정한’ 언론으로 인식한다는 얘기다. 진영 논리에 강한 유튜브 채널을 언론으로 인식하는 여론이 높다는 건 기성 언론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 미디어오늘-리서치뷰 공동 여론조사 결과.
▲ 미디어오늘-리서치뷰 공동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는데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한겨레 보도에 윤 총장이 검찰에 고소하자 논란이 이는데 검찰이 직접 수사해야 한다는 응답은 37%로 나왔다. 고소를 취하하거나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은 28%, 이해충돌 소지가 있어 경찰에 수사를 이관해야 한다는 응답은 24%였다.

‘고소 취하 또는 언론중재위나 경찰 이관’을 지지한 응답이 52%로, 검찰 직접수사 지지도 37%보다 15%p 높았다. 이는 보도 내용와 별개로 검찰의 직접 수사를 부당하게 여기는 우세하다는 뜻이다.

▲ 미디어오늘-리서치뷰 공동 여론조사 결과.
▲ 미디어오늘-리서치뷰 공동 여론조사 결과.

연예인 설리씨 죽음 이후 악성 댓글 대책으로 인터넷 실명제가 쟁점인 가운데 인터넷 실명제에 찬성하는 여론이 높았다. 악성댓글 피해가 크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은 60%였고, 표현의 자유 침해로 반대한다는 응답은 26%에 그쳤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69% vs 반대 23%) △중도층(57% vs 19%) △보수층(52% vs 34%) 모두 인터넷 실명제 도입 찬성이 반대보다 월등히 높았다.

끝으로 공정사회를 위해 가장 시급한 개혁 과제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정치개혁 28%, 검찰 및 사법개혁 28%, 경제개혁 22%, 언론개혁 12%, 교육개혁 6% 순으로 나왔다.

그러나 이념성향별로 보면 응답이 확연히 갈렸다. 보수층은 △정치개혁(34%) △경제개혁(31%) △검찰·사법개혁(12%) 순으로 꼽았고, 진보층은 △검찰·사법개혁(45%) △정치개혁(22%) △경제개혁≒언론개혁(13%) 순으로 지목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2019년 9월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4.2%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투브 = 99% 가짜뉴스 2019-11-02 02:02:44
유투브 = 99% 가짜뉴스

바람 2019-11-01 12:05:58
사람들이 유튜브를 신뢰하는 이유를 알아야 한다. 이번에 밝혀진 법조 출입처 기자단의 카르텔의 폐해는 심각하다. 기자들이 출입처 공무원과 친해져서 출입처 말을 검찰발이라고 무조건 신뢰하면서 보도해 피의자의 인권을 말살한다. 이번 법조 출입처 기자단 폐해는 진보/보수 모든 기득권이 자기들 기득권을 지키려고 하는 것을 보라. 언론노조도 이럴 땐 자신들 집단의 이익이 우선이다. 검찰의 조직 우선주의가 똑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