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조국 사태에 아무 목소리 못 냈다” 사과 
언론노조 “조국 사태에 아무 목소리 못 냈다” 사과 
18일 입장문 내고 “조국 관련 보도로 언론에 실망한 국민께 사과”…“윤석열 검찰총장, 한겨레 고소 취하하라” 

전국언론노조가 18일 입장을 내고 “두 달 넘게 이어진 조국 사태와 관련해 이제껏 아무런 목소리도 내지 못했다. 국민과 언론노동자 모두에게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 사과를 구한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소위 조국 사태 국면에서 단 한 번의 관련 논평이나 성명도 내지 않았다. 

언론노조는 어떤 입장을 내더라도 특정 진영에 이용되며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지금껏 입장 발표에 신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KBS·MBC·SBS·YTN 등 주요 방송사를 비롯해 한겨레·경향신문·서울신문·한국일보 등에 소속된 언론노동자들 사이에서 조국 사태와 관련한 논조가 엇갈렸던 상황에서 이들 언론사 소속 기자·PD 대다수를 조합원으로 두고 있는 언론노조로서는 명쾌한 입장을 내기 어려운 국면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
▲전국언론노조 로고.

그러나 언론노조는 이날 “최근 한겨레의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보도와 윤석열 총장의 고소, 17일 국감에서의 윤 총장 발언 이후 더 이상 침묵으로 책임을 피해선 안 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한겨레는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지만 추가조사 없이 마무리됐다”고 보도했다. 윤 총장은 어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해당 언론사가 취재 과정을 밝히고, 명예훼손이 된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공식 지면에 해 주신다면 고소를 계속 유지할지 재고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언론노조는 “검찰권을 손에 쥐고 있는 검찰 수장이 형사사건으로써 이번 보도를 고소한 것은 힘으로 언론을 제압하겠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한겨레 고소를 취하하라고 요구했다. 언론노조는 동시에 “한겨레의 이번 보도에 미흡한 점이 있고, 일부 과도한 표현이 사용됐다는 지적이 있다”며 “이 때문에 한겨레는 17일 ‘취재보도 윤리 및 기준 점검을 위한 TFT’를 출범시켰다. 언론노조는 한겨레의 자발적인 노력을 응원하고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언론노조는 “조국과 관련한 보도로 인해 언론에 실망한 국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이번 성명을 계기로 언론노동자들과 함께 이제껏 무심했던 고쳐야 할 관행을 돌아보고, 책임감 있는 스스로의 변화를 이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동시에 “진실 보도를 위해 노력하고 있음에도 또다시 기레기 소리를 들어야만 했던 언론노동자들에게도 미안함을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언론계가 반성해야 할 대목은 반성해야 하지만 정론 보도를 위해 노력했던 언론인들이 보도의 외형만 가지고, 또는 비난받는 언론사의 소속이란 이유만으로 필요 이상의 매도를 당한 측면이 있다는 인식도 언론노조 내부에 있는 상황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레기박멸 2019-10-25 06:41:39
지랄하네.

2019-10-24 23:28:42
양심이 없네 ㅋㅋㅋㅋㅋㅋㅋ

ㅇㅇ 2019-10-24 23:06:19
입 다물어라 구정물을 뱉었으면 오장육부를 들어낼 시간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