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한겨레 1면에 사과하면 고소 재고하겠다”
윤석열 “한겨레 1면에 사과하면 고소 재고하겠다”
[2019년 국정감사] 대검 국감에서 여당 의원들 한겨레 고소 지적하자 윤석열 “사과해야하는데 후속보도”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겨레가) 후속보도를 멈추고 공식 사과를 1면에 하면 고소를 재고하겠다”고 말했다. 

한겨레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스폰서인 윤중천씨 별장에 들러 접대받았다’는 윤씨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덮었다”고 보도한 지난 11일 윤 총장은 한겨레 측과 ‘보도에 관여한 이들’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부지검에 고소했다. 

▲ '윤중천 리스트' 부실수사 의혹을 제기한 최근 한겨레21 표지. 표지를 보면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직접 한겨레21에 "윤석열 접대했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
▲ '윤중천 리스트' 부실수사 의혹을 제기한 최근 한겨레21 표지. 표지를 보면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직접 한겨레21에 "윤석열 접대했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의원·검찰은 시민에 대한 고소를 자제해야하지 않겠냐”며 “고소를 계속할 경우 국민들의 고소 남발은 더 심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총장님은 당사자 문제니까 화가 날 수 있지만 이런 부분을 (다른 검사들과) 토론하고 절제하는 논의를 왜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총장이 고소하니까 LTE급으로 수사한다, 총장 사건이니까 검사들이 동원된다, 선택적 정의다 등의 얘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이에 윤 총장은 “살면서 지금까지 고소해본 적 없는데 이번 고소는 한국을 대표하는 언론 중 한곳이 사실 검증 없이 보도를 했다”며 “접대를 받았다는 걸 독자들에게 인식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그 언론은 그에 상응해 사과를 해야하는데 후속보도를 하고 있다”며 “이 언론이 취재과정을 밝히고 명예훼손 한 부분을 인정한다면 고소를 재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ㅈㅂㅈㅈ 2019-10-17 19:34:05
ㅋㅋㅋ 좆국이 쉴드킬라고 미술관에서 뻥카 들고왔는데 생각보다 일이 커졌네???? 부랴부랴 고소 취하해달라 앙망하네 븅시인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바람 2019-10-17 17:12:46
무분별한 고소/고발은 나쁘지만, 국민도 법을 잘 알아야 검사에게 대응한다. 이번 먼지떨이 수사를 보았지 않나. 돈이 없어 변호인을 못 쓰는 법을 모르는 사람은, 조금만 위협해도 쉽게 범죄자가 될 수 있다. 우리는 이번에 확실하게 알았다. 법을 모르고 변호인이 든든하지 않으면, 검사가 국민을 쉽게 본다는 것을. 그리고 조금만 심문해도 자기에게 불리한 말을 술술 털어놓는 것을(ex 김 Pb 증거인멸). 앞으로, 유전무죄 무전유죄는 더 깊게 뿌리 내릴 것이다.

로켓맨 2019-10-17 15:40:15
저런 기사가 났는데 가만있으면 인정한것 아니면 바보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