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진 이사장, MBC 적자에 “참담하다”
방문진 이사장, MBC 적자에 “참담하다”
방문진 국정감사서 MBC 경영위기 진단… “경쟁력 회복될 것”

김상균 방송문화진흥회(MBC 대주주) 이사장이 14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과방위) 국정감사 인사말을 통해 작년 MBC의 1200억원대 적자 등에 “MBC에 30여년 몸담았던 사람으로서 참담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 이사장은 넷플릭스 등 글로벌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와 유튜브 플랫폼 영향력 확대 등을 언급하고 “지상파 방송사 경영은 예상보다 훨씬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콘텐츠 제작비는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주요 재원이 되는 광고 매출은 급락해 올 상반기 광고 매출은 전년대비 20% 가까이 또 떨어졌다”고 토로했다.

그는 “지상파를 규제하는 법과 제도는 30년 전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도 이런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MBC는 작년 1200억원대 적자가 발생했고 올해 상반기도 약 450억원대 적자가 난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진흥회가 공영방송을 관리감독하는 권한과 책임을 지고 있는 만큼 MBC 현재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앞으로 변화에 큰 기대를 걸고 최선을 다해보고 싶다”며 “올해 하반기 업무보고에서 MBC 경쟁력이 회복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김 이사장은 정부기관의 시청자평가지수에서 MBC가 신뢰성, 공정성, 공익성 등 항목에서 성과를 거뒀고, 예능·시사교양 프로그램 건재함도 확인했다고 했다.

김 이사장은 “프로그램을 탄력적으로 편성하고 제작비를 효율화하는 한편, 비용 절감을 위한 다각적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아직 시행 초기인 관계로 가시적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지만 MBC 미래를 위해 새 변화를 모색하는 의미있는 노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오늘 국감에서 MBC의 이런 변화를 위해 진흥회는 여러 위원님들의 충고와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새기도록 하겠다. MBC 경영에 위원님들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이사장은 1975년 MBC에 입사해 보도국장, 광주 MBC 사장 등을 지냈다. 1980년 신군부에 맞선 공정방송 투쟁으로 강제 해직됐다가 7년 만에 복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0-14 11:26:47
공적인 책임이 강한 기관에서, 가장 중요한 게 수익인가? 일본은 도쿄전력 민영화로 어떻게 됐나. 원자로가 아까워 30시간을 그냥 내버려둬서, 원전이 폭발해 후쿠시마 전체가 방사능에 오염됐다. 그리고 수익이 안 되는 곳 (버스, 지하철) 노선과 전기는 다 끊어야 하나. 모르고 말하는 거라면 이해를 하는데, 공공성 추구를 아는 사람이 수익만 말하는 거라면, 그대는 공공성 추구를 위한 기관에서 일 할 자격이 없다. 왜 민영회사에서 일하지 않고, 공적인 부분이 강한 회사에서 일하는가. 수익추구만 원한다면 당장 민간회사에 이직해서, 사원부터 정리해고해서 그대의 업적으로 삼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