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윤석열 접대” 보도에 정치권 혼란상
“윤중천 윤석열 접대” 보도에 정치권 혼란상
한국당 국감서 반발했으나 논평은 안 내 , 바른미래당 “윤석열 흠집내기 보도”라면서도 “진실 규명 필요”

건설업자 윤중천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별장에서 접대했다는 한겨레 보도가 국회에서도 논란이 됐다.

11일 오후 대구고등검찰청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여환섭 검사장은 “수사 기록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을 본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김학의 전 차관 사건에 대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단장을 맡은 바 있다.

질의 과정에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석열 찍어내기를 위한 청와대와 집권여당의 작품”이라고 반발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은 “오보가 확인됐다”며 검찰측에 법적 대응을 주문했다. 이날 오전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조국 일가를 구하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하는 문재인 정권의 비열함에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반발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한국당은 이날 공식 논평은 내지 않았다. 이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측 폭로와 관련한 KBS 보도 논란에 논평 3건을 것과 비교하면 대조적이다. 윤중천이 연루된 김학의 별장 성접대 사건은 자유한국당 집권 당시 여권이 얽힌 사안이기도 하다.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가칭)은 논평을 통해 언론보도 문제를 지적하면서도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냈다.

바른미래당은 “‘조국 수사 무력화’를 위해 ‘윤석열 총장 흠집 내기’를 감행한 것인지 묻고 싶다. 조국 일가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가 절정에 달한 시점에 이 같은 기사가 보도된 것이 우연의 일치인가”라며 “(검찰은) 해당 기사의 의혹이 한 줌도 남지 않도록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일에도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대안신당(가칭)도 “자기 편 수사한다는 이유 하나로 배신자 반역자로 몰더니 부정부패자로 낙인까지 찍으려 한다”며 여권을 비판하면서도 “윤석열 총장을 못 믿겠다면, 이제 남은 방법은 하나다. 지금이라도 특검을 하면 된다”고 했다.

정의당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진상 규명부터 요구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우려되는 것은 이번 폭로가 무의미한 정치적 공방으로 흐르는 것이다. 따라서 검찰과 법무부는 해당 사안이 혼탁한 정치공방으로 흐르지 않도록 진상조사단이 조사한 내용 전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밝혔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해당 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기사를 불신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대답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사실관계 파악이 필요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논평을 내지 않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0-11 19:59:22
한겨레 하 기자의 과거 기사와 발언을 보면, 대충 이 사건의 방향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