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조국 딸 학교 사진 논란에 “삭제”
연합뉴스 조국 딸 학교 사진 논란에 “삭제”
연합뉴스 “직접 관련없는 인물사진 금지책 마련”… 야당 의혹 받아쓰기엔 “공당 발표 안 다루면 논란, 인권침해는 유념”

조국 법무부 장관 보도 논란은 연합뉴스도 예외가 아니었다. 

뉴스통신진흥회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9월 연합뉴스 뉴스수용자권익위원회 회의 결과를 공개했는데 조국 장관 보도와 관련한 지적이 많았다. 뉴스수용자권익위는 외부 인사들이 보도 내용을 비평하고 연합뉴스가 답변하는 기구다.

한 위원은 “인터넷카페 등에 게시돼 ‘몰카’ 비난을 받고 있는 부산의전원 학생들 사진이 연합뉴스 기사가 맞는지 궁금하다”며 “게재됐던 기사라면 삭제했다 하더라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8월20일 연합뉴스는 “부산대학교 양산캠퍼스 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에서 학생이 수업 중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 학교에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 씨가 재학 중이다”는 설명을 붙인 사진 기사를 내보냈다. 부산대 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에서 휴식을 취하는 학생 7명을 건물 밖에서 찍은 사진이다.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난달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난달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연합뉴스측은 “비판이 제기돼 삭제하고, 기사에 붙은 매핑사진도 다른 사진으로 교체했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는 대책으로 기사와 직접 관련 없는 인물사진 취재 금지, 부정적인 내용의 기사와 관련된 사진의 경우 클로즈업 촬영금지 등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조국 장관 검증 국면 당시 ‘받아쓰기’ 보도도 도마 위에 올랐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 등 야당이 조국 후보자 딸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성적표 등 개인정보를 공개할 때 연합뉴스는 이를 기사화했다. 조국 후보자 부친 묘지를 보도하면서 묘지 소재와 일가의 일부 신상정보가 노출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연합뉴스측은 “정당들이 다분히 정치적 의도 하에 일방적 주장과 의혹 제기를 하는 경우가 있다. 그렇다고 공당이자 제1야당이 공식 발표한 사안을 다루지 않을 경우 공정성 논란에 직면할 수 있다.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신뢰 훼손의 문제는 야당의 몫”이라고 했다.

연합뉴스는 “야당 의원들의 의혹 제기를 속보경쟁 하듯 다루지 않고 가급적 후보자의 입장도 최대한 반영함으로써 균형감 있고 신중하게 처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인권침해 가능성에 대해서는 좀 더 유념하겠다. 조국 장관 부친의 묘비 사진은 지적에 공감해 수정했다”고 답변했다.

▲ 연합뉴스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 연합뉴스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검찰발 정보를 검증 없이 보도하는 언론의 관행과 관련 연합뉴스측은 “연합뉴스는 검찰이 수사 중이라는 사실이 확인된 내용과 검찰 외부 사건 관계자들을 통해 확인된 내용에 한해 보도하고 있다”고 했다.

동양대 표창장 논란 보도와 관련 연합뉴스측은 “진위를 판단하는 기준마저 모호한 상황에서 여러 주장이 엇갈려 언론의 입장에서는 실체적 진실을 가려내는 것이 쉽지 않았다.  최성해 총장은 동양대를 대표해 직접 입장을 표명한 만큼 발언 그대로 전달했고 반론도 상세히 다뤘다”고 설명했다.

청문회 국면에서 조국 후보자가 아닌 다른 후보자에 대한 기사가 매우 적어서 아쉬웠다는 지적에 연합뉴스측은 “공감한다. 조금 더 균형감 있는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언론의 독자·시청자 기구에서 조국 장관 보도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13일 방영된 채널A ‘시청자마당’에 출연한 평가원 정동훈 광운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관련 보도를 “정략적 목적을 가진 나쁜 뉴스”라고 비판했다. 지난달 방영된 MBN ‘열린TV 열린세상’에서도 조국 장관 검증과 관련 깊이 있는 취재가 부족하다는 지적 등이 여러차례 나왔다.

지난달 한겨레 열린편집위원회에서는 한겨레가 진실을 짚어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으며 조선일보 독자권익보호위원회에서는 진영 논리를 벗어나 설득력을 높여야 한다는 주문이 나왔다. 미디어오늘 독자편집위원회에서는 미디어비평지로서 관련 보도 비평에 적극적이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비웅 2019-10-10 06:57:43
이직도 미디어오늘 조국을 지키려하냐? 침 뇌구조가 이상한 기자들이야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뇌가 파괴된 자들

북벽 2019-10-09 20:24:51
미디어오늘이야말로 검증된 쓰레기

바람아 2019-10-09 16:51:06
이거 뭐 오늘도 실시간 개발새발 댓글질하고 앉았네
뭐라고? "검찰이 생긴 이유가 인권보호다" 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