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선 파업보도, ‘교통대란’과 ‘정상운행’ 사이
9호선 파업보도, ‘교통대란’과 ‘정상운행’ 사이
파업 원인 분석 없이 양극단 보도… ‘지옥철’ 해결‧공공성 강화는 언제?

서울 지하철 9호선 노동조합이 지하철 안전과 공공성 강화를 요구로 걸고 파업에 들어간 7일, 언론 보도는 “교통대란 우려”와 “차질없이 운행” 양극단으로 갈렸다.

TV조선은 ‘서울시하철 9호선 파업 돌입…출근길 시민들 불편 우려’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반면 KBS는 “서울지하철 9호선 파업 돌입…‘현재 정상 운행 중’”이었다. ‘출근길 시민 불편’과 ‘정상운행’은 양극단이다.

세계일보는 ‘“정시운행 천만다행” 가슴 쓸어내린 9호선 파업 첫날’로 제목을 뽑았다. YTN도 “대체인력 투입 정상운행”을 제목에 강조했다. 그밖에 한국일보, 연합뉴스, 동아일보, 매일경제 등도 ‘대체인력 투입’과 ‘정상운행’ 키워드로 보도했다. 대다수가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대체인력을 투입해 운영시간과 배차간격을 똑같이 운행하고, 정상운행이 어려운 경우 비상 수송대책도 마련했다”며 정상운행 여부에 초점을 뒀다. 정작 지하철 9호선 노동자들이 무엇을 요구하며 파업하는지 다룬 보도는 찾기 힘들었다.

▲네이버 뉴스페이지 ‘지하철 파업’ 검색 결과
▲포털사이트 뉴스페이지 ‘지하철 파업’ 검색 결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9호선 열차 8량화 △서울시의 9호선 민간위탁 철회 △1인 근무 폐지로 안전인력 충원과 여성노동자 인권 보장 △보안요원 정규직 전환 △통합직종직렬 분리 등을 요구한다.

노조는 1~8호선과 같이 열차를 8량으로 늘릴 것을 요구한다. 앞서 노조가 1단계 파업을 벌이는 등 요구한 끝에 서울시가 이달까지 차량을 4량에서 6량으로 늘리기로 했다. 그러나 노조는 9호선 새 구간이 개통하며 이용 승객이 늘었고 이달 말 김포도시철도가 운행을 시작하면 혼잡도가 높아진다고 우려한다.

이들은 서울시에 언주~중앙보훈병원역 13개 역사(2‧3단계) 운영을 민간위탁하는 방침을 철회하라고 요구한다. 2‧3단계 구간은 시행사와 운영사가 따로 나뉜다. 시행사인 서울시가 해마다 입찰을 통해 민간에 운영을 맡긴다. 개화~신논현역(1단계)은 민간기업인 ㈜서울메트로9호선이 시행과 운영을 같이 맡는다. 이들은 “서울교통공사에 비해 3분의1 인력으로 일하며 저임금에 시달리는 열악한 노동조건을 개선하려면 1~8호선과 같이 교통공사 직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한다.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그밖에 안전인력 충원을 통한 1인근무 폐지와 통합직종직렬 분리 등도 요구하고 있다. 통합직종직렬 분리는 1~8호선과 같이 전기와 신호, 통신, 궤도(레일), 토목 등을 담당하는 전문 인력을 따로 두자는 의미다. 9호선은 1~2명이 이들 부문을 모두 담당하는데, 노조는 “부족한 인력구조를 효율 일변도의 ‘다기능화’로 막다 보니 정비 전문성이 떨어지고 시민 안전도 우려된다”는 입장이다.

▲철도·지하철 노동자들이 지난 2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 주최 파업예고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김예리 기자
▲철도·지하철 노동자들이 지난 2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 주최 파업예고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김예리 기자

이처럼 노조의 요구는 시민‧노동자 안전, 지하철 공공성과 직결되지만 언론이 파업으로 인한 운행 지장에만 초점을 맞춰 보도하는 흐름 속에서 회사가 받는 타격은 크지 않을 공산이 크다.

김승현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 선전국장은 “대중교통 노동자가 파업할 때 주요 미디어 보도는 마치 일기예보 같다. 시민들에게 ‘내일 비 오니 우산 챙기라’는 식이다. 노사관계도 ‘저기압‧고기압이다’ 말하듯 단순 전달한다. 정작 지옥철 등 시민과 노동자가 매일같이 겪는 문제의 해결을 돕는 보도는 찾기 힘들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노사 입장 가운데 어느 것이 답인지, 9호선 문제를 해결할 대안이 뭔지 들여다보는 보도가 필요하다”고 했다.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7일 경고파업에도 노조 요구가 관철되지 않아 9일까지 3일 간 파업을 이어간다.

이후 철도‧지하철 노동자들은 사업장 별로 공공성 강화‧노동조건 개선 등을 요구로 걸고 파업을 이어간다. 철도노조는 11~13일, 서해선지부는 15일부터 무기한, 서울교통공사노조는 16~18일 파업에 돌입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10-08 12:38:46
이명박을 뽑은 사람은 국민이고, 이를 틈타 맥쿼리가 9호선에서 엄청난 수익을 가져갔다. 누구의 잘못인가. 나는 이번 파업을 계기로, 후보자 검증이 얼마나 중요하며 총선이 국민의 일자리와 안전을 책임진다는 것을 스스로 알았으면 한다. 공공기관 민영화 또한 국회의 일이다. 국회의원을 잘 뽑아야 노동자와 가족, 동료가 안전하게 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