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남북단절때 체육인들이 문을 열었다”
文 “남북단절때 체육인들이 문을 열었다”
[전국체육대회 100년] “2032 서울평양올림픽도 앞장서달라…체육에 공정·인권·평화 담아야”

문재인 대통령은 전국체육대회 100년을 맞아 체육인들이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개최에 앞장서달라고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4일 저녁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2032년 서울․평양 공동 올림픽이 열리는 날을 꿈꾼다”며 특히 과거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어려웠을 때마다 체육인들이 대화의 문을 열어젖혔던 경험을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남북간 대화가 단절되고 관계가 어려울 때, 체육이 만남과 대화의 문을 열었다”며 88년 서울올림픽이 ‘동서화합의 시대’를 열고, 2018년 평창올림픽이 ‘평화의 한반도 시대’를 열었듯,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은 ‘공동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여는 신호탄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서울시민들과 체육인들께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개최를 위해 다시 한번 앞장서 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번 전국체육대회는 100번째를 맞았다. 최초의 전국체육대회를 두고 문 대통령은 1회 전조선야구대회가 서울에서 열렸고, 100회를 맞는 전국체육대회가 다시 서울에서 열린다고 했다. 지난 역사를 두고 문 대통령은 ‘할 수 있다’는 우리 국민의 자신감이 담겨 있다고 평가했다. 3·1운동 이듬해인 1920년 전조선야구대회는 민족의 스승, 월남 이상재 선생의 시구로 시작했으며 스포츠로 민족의 자존심과 독립의 염원을 확인하는 행사였다고 설명했다. 6·25전쟁 이후 전국체육대회는 폐허가 된 국가를 일으켜 세우는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서울 잠심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KTV 유튜브영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서울 잠심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KTV 유튜브영상 갈무리

문 대통령은 전국체육대회가 지역 발전의 기회였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1957년부터는 전국 순회 개최로 개최지마다 경기장을 지었고 도로가 놓여 이런 체육시설은 지역민들 공간으로 활용돼 지역사회 발전과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향후 대한민국 체육의 100년을 두고 “‘개인의 도전과 용기, 의지’뿐만 아니라 ‘모두를 위한 공정과 인권, 평화’를 담아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선수들이 인기종목, 비인기종목을 떠나서 자율과 인권을 존중받으며 꿈을 실현하도록 하고, 평등하고 공정한 기회를 보장받으며,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국민이라면 누구나 사는 곳 가까이에서 생활체육을 즐기고, 나아가 어릴 때부터 일상에서 운동하는 가운데 선수가 배출되도록 생활체육과 전문체육 사이의 경계를 허물어 나가겠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0-05 13:59:59
남북평화와 북한의 낮은 임금은 한반도의 경제성장이라는 걸 누구나 알고 있다. 세계 외교력과 경제의 중심이 한반도가 된다면 북한도 세계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일단 한번 성장한 나라의 국민은 경제와 수익/복지의 혜택을 알게 되며, 지도자 리스크가 클 때 아무리 북한이라도 국민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즉, 서로의 경제성장은 전쟁의 큰 억지력이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