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철도‧지하철 4사 “안전인력 확보‧노동조건 개선” 파업 예고
철도‧지하철 4사 “안전인력 확보‧노동조건 개선” 파업 예고
지하철 서해선·메트로9호선·서울교통공사·철도공사 노조 ‘현장인력 부족해 안전우려’

철도와 지하철 4사 노동자들이 안전인력 확보와 노동조건 개선, 민간위탁 중단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간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13개 전국 철도‧지하철 노동조합이 꾸린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는 2일 오전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파업예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파업에 돌입하는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와 서해선지부, 서울교통공사노조, 전국철도노동조합 등 4개 사업장 노조는 철도‧지하철 안전을 위한 노동조건 개선을 공동요구로 내걸고 사업장별 요구와 계획을 밝혔다.

이들은 “공공기관인 서울교통공사와 철도공사, 위탁운영인 지하철 서울메트로9호선과 서해선 모두 정부의 위험천만한 효율화 논리로 인력을 최소화하고 비정규직을 늘려왔다”며 “서해선지부가 가장 낮은 임금과 복지, 인력수준에 시달리지만 4개 사업장 모두 현장 인력이 부족해 시민안전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해선지부는 장기근속을 위한 임금체계와 노동조건 개선, 안전인력 충원을 요구로 걸고 오는 15일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한다. 정문성 서해선지부장은 “서울교통공사에 비해 6배 일을 평균 절반의 임금으로 일하는 상황에서 높은 이직률은 자연스럽다.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166명이 입사해 33명이 퇴사했다”고 말했다. 경기 안산과 시흥, 부천을 잇는 광역철도인 서해선은 서울교통공사가 100% 출자한 자회사 소사원시운영(주)이 운영한다.

서울교통공사는 안전인력 충원과 임금피크제 폐지를 요구하며 16~18일 1차 총파업에 들어간다. 공사가 이후에도 노조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11월 중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윤병범 서울교통공사노조 위원장은 “한 역당 2명뿐이라 1명이 자리를 비우면 5~6개역 떨어진 곳에서 와서 ‘돌려막기’한다. 이 상황에 구간 신축에 대한 대책도 없어 안전이 무시된다. 임금의 경우 올해 정부가 임금인상률을 1.8%로 상한한 가이드라인을 배포했는데, 이 자체도 문제지만 공사는 임금피크제 시행해 기존 인건비 인상분을 잠식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는 2일 오전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파업예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예리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전국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는 2일 오전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파업예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김예리 기자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지하철 혼잡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열차를 6량에서 8량으로 늘리고 언주~중앙보훈병원역 13개 역사(2‧3단계) 노동자 민간위탁을 철회할 것 등을 요구한다. 신상환 서울메트로9호선지부장은 “교통공사에 비해 3분의1 인력으로 일하며 저임금에 시달리는 열악한 노동조건을 개선하려면 민간위탁 계약 방식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오는 7일 경고파업한 뒤 요구가 반영되지 않으면 8일까지 이어간다.

철도노조는 △임금체불 해소 △내년 초 4조2교대 전환에 맞춘 안전인력 확보 △비정규직 직접고용과 처우개선 합의 이행 △철도공공성 강화를 위한 KTX-SRT 통합을 요구한다. 11~13일 3일 간 경고 파업한다. 이들에 따르면 2009년 정부가 인력감축 계획 아래 5000여명을 줄인 뒤 인력 부족에 시달렸고, 시간외수당이 증가해 임금체불로 이어졌다. 노사는 내년 주52시간제를 실시하기 위해 4조2교대제로 바꾸기로 했지만 사측은 인력과 예산 충원 교섭에 응하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철도지하철노조협의회는 “철도지하철 4사의 파업을 적극 지지하며, 정부가 현장 궤도노동자들의 절규에 답하기를 엄중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병범 서울교통공사노조 위원장은 이날 취재진에 “파업에 들어가는 노동자의 절박함도 있지만, 언론사 기자님들도 전체 시민의 안전과 일하는 노동자의 안전이라는 요구를 지켜나가기 위한 싸움임을 이해하는 보도를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0-02 14:26:13
이명박, 9호선, 맥쿼리, 민영화. 이게 바로 민영화의 민낯이다. 경제, 경제, 수익성 하면서 이명박을 뽑은 사람이 누구인가. 그대들 중에도 없으리라는 보장이 없다. 그대들과 우리가 투표로 뿌린 씨앗이, 지금 우리를 옥죄고 있다. 만약, 그대들이 정말로 공영화와 안전인원 확충이 되길 원한다면, 내년 4월 총선을 잘하라. 법제화되지 않은 정책은 정권이 바뀌면 아무 소용이 없다. 참고로, 공사에서 공공성보다 수익 추구를 우선시 한다면(노동자와 노조, 사장 포함), 지금 일본의 도쿄전력과 후쿠시마 사태를 한국도 경험할 수 있다. 공사 노동자들도 공사의 가장 중요한 핵심이 무엇인지 알고 일하라. 공사의 수익성이 나빠졌다고 노조가 사장퇴진 운동을 하면, 민영화가 그대들을 기다릴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