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기자들 ‘충성 시험’으로 언론통제
중국 공산당, 기자들 ‘충성 시험’으로 언론통제
관영매체 기자들, 올해 연말까지 시진핑 주석 ‘충성심 시험’ 통과 못 하면 언론계 ‘퇴출’

중국이 시진핑 주석 ‘충성심 시험’에서 불합격한 언론인을 언론계에서 퇴출시키겠다고 밝히면서 언론통제 비판이 거세다. 

국경없는 기자회에 따르면 올해 연말까지 중국 관영매체 기자들은 ‘언론인 자격증’을 취득하거나 갱신하기 위해 공산당과 시진핑 국가주석을 향한 ‘충성심 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앞서 지난 8월 중국 공산당 중앙선전부는 언론인 자격증을 취득·갱신하기 위해선 기자들이 해당 시험을 통과해야 한다고 언론사에 통보했다. 

시험을 통과하기 위해선 시진핑 선전을 위해 지난 1월 출시된 스마트폰 앱 ‘학습강국(學習强國)’에 담긴 각종 정보를 공부해야 한다. 앞서 공산당은 해당 앱을 출시하며 9000만 명의 당원에게 앱을 다운로드하고 의무 가입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 중국의 언론인 자격증. 사진=국경없는 기자회
▲ 중국의 언론인 자격증. 사진=국경없는 기자회

오는 10월 베이징에서 14곳 관영매체 1만 명의 기자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시범시험이 치러질 예정이다. 해당 시험은 △시진핑 신시대 중국특색사회주의 사상 △선전공작 관련 시진핑 사상 △마르크스주의자 언론관 △미디어 이론과 법제 △뉴스편집업무 등 5개 영역으로 구성된다. 기자들은 합격을 위해 120점 만점에 80점 이상을 받아야 한다. 탈락할 경우 한 번의 재시험 기회가 있다. 

중국의 이 같은 움직임은 과거 독일 나치처럼 ‘허가제’로 언론인을 통제하겠다는 발상이다. 요제프 괴벨스의 제국국민계몽선전부는 편집인 법률을 통해 선전부 문화원 산하 언론원의 직업명단에 있는 이들만 언론계 활동을 인정했고, 모든 기자는 정부가 발급하는 자격증을 받아야 했다. 그러나 나치 시절과 달리 시험까지 통과해야 한다는 점에서 나치보다 최악의 언론통제라는 평가다. 

이 같은 중국 공산당의 언론통제 움직임을 두고 세드릭 알비아니 국경없는 기자회 동아시아 사무소장은 “이번 기괴한 시험은 언론인들을 위협하기 위한 것”이라고 우려하며 “오직 지도자의 선전에 봉사하기 위해 (언론이) 존재하는 북한을 떠올리게 하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시진핑 주석은 2013년 사실상의 독재 체재를 구축한 뒤 언론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중국의 인터넷검열은 기록적인 수준에 도달했으며 정보 검열 시스템과 인터넷 감시 체계를 또 다른 독재국가에 수출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현재 115명 이상의 저널리스트가 생명의 위협을 받으며 중국에 억류되어 있다. 올해 세계언론자유지수에서 중국은 180개국 중 177위를 기록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비 2019-10-05 03:48:07
자기들 세력 주최가 아니라는 이유로
조국 수호 구호 하나가 마음에 들지않는다는 이유로
검찰독재로 갈 위험을 방관하고 있는 당신들이
이런 기사를 쓸 자격이 있나싶다
당신들은 언제까지 우리가 군부독재와 싸워 이긴
영웅이라는 자아도취에 빠져있을건가
정신차려라
당신들의 오만이 다시 그 시대를 부르고 있다
군부독재 = 검찰독재
아직 끝나지않았다
참여정부때 저지른 과오 반복하지않길 부.탁.한다

바람 2019-09-25 16:38:08
싱가포르는 언론자유도가 151위다. 미국이 싱가폴을 독재국가라고 비난하던가. 언론의 자유 이전에, 현재 한국의 무책임한 수많은 기사량을 보면, 과연 언론의 자유가 정의냐는 것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다.

창일 2019-09-25 12:53:14
중국공산당애들언론통제보다 더 잘하는 당이있는데 그당은 바로 자유적페당 똥누리다 성날아당 도적당 리명바꾸네당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