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양승동 사장 불신임 투표 결과는
KBS 양승동 사장 불신임 투표 결과는
KBS노조 조합원 이외 투표 신청자수 217명으로 집계…전체 1143명 투표 참여해 998명 불신임표 던져

KBS노동조합이 실시한 양승동 사장 신임 및 불신임을 묻는 투표 결과 87.31%가 불신임표를 던졌다.

KBS노동조합은 16~24일까지 전 직원 대상으로 양승동 사장 신임 및 불신임 투표를 시행하다고 밝혔다. KBS는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와 이번 신임 투표를 실시한 KBS노조, KBS공영노조 등 3개 노조가 있다.

KBS노조는 24일 오후 6시 투표를 종료한 뒤 불신임율 87.31%(998명), 신임률 5.25%(60명), 모른다는 응답이 7.44%(85명)로 나왔다고 밝혔다.

신임 및 불신임 여부를 묻는 투표는 참여하는 것 자체로 적극 표를 던져 의사를 표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어 투표율이 관건이다.

KBS노조는 조합원 수 1256명에 더해 투표 신청자수 217명 등 총 1473명을 전체 투표자수로 놓고 투표에 참여한 수를 전체 투표율로 집계한 결과 77.6%(1143명)로 나왔다. 투표를 신청했던 사람은 KBS본부 조합원, 공영노조 조합원, 노조 미가입자일 수 있는데 192명에 그쳐 KBS노조가 진행하는 투표에 호응이 낮았다.

▲ KBS 본관 전경.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 KBS 본관 전경. @미디어오늘 자료사진.

이번 투표는 KBS노동조합이 양승동 사장 불신임의 뜻을 확장하려는 의도가 강했다. 하지만 전체 직원 5000여명 중 투표 참여 인원은 5분의 1 정도에 그쳤다. KBS본부 조합원(2400여명), KBS공영노조 조합원(100여명)을 제외하고 노조 미가입자만 1000명이 넘는데 소위 중도층으로 볼 KBS 구성원들도 양승동 사장 신임 및 불신임 투표에 적극 참여하지 않았다. 대부분 KBS노조 조합원만 참여한 ‘그들만의 투표’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KBS노조 관계자는 “교섭단체 노조가 있는 상황에서 KBS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비조합원 217명 참여를 이끌어낸 것은 의미가 크다”며 “역대 노조들이 시행했던 사장 신임 투표가 됐든 설문조사가 됐든 이번에 나온 투표율은 결코 낮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번 투표 결과에 강제력은 없다. 하지만 KBS노조는 이번 투표 결과를 내세워 경영진에게 공세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KBS노조는 양승동 사장 취임 이후 적자 경영이 계속되고 정부 편향 보도를 했다고 주장해왔다. KBS노조는 신임 투표 결과를 분석해 25일 발표하고 투표 결과에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작 2019-09-25 02:37:25
적폐의 유산들이 모여 투표를 하니 결과도 적폐 수준

바람 2019-09-24 23:01:38
그대들의 입신양명을 위한 단체행동에 눈물이 앞을 가린다. 왜? 사장 바뀌면, 더 오래 근무할 것 같은가. 방송 관계자들은 왜이리 이기적인가. 어떤 사장이 와도 KBS의 수익구조를 급격하게 바꿀 수 없다. KT, 포스코를 봐라. 인원을 절반으로 줄이고, 철저하게 수익 위주의 사업을 해야 적자에서 벗어난다. 그러나 이들이 민영화되면서 공익은 어디로 갔나. KT의 아현지사 사고, 포스코의 산재 감추기. 다 노동자의 희생 위에 탄생하고, 지금도 노동자는 계속 희생당하고 있지 않은가. 서울교통공사는 수익을 위해 65세 이상 무임승차를 폐지하고, 수익성 안 되는 노선은 즉각 폐기해야 하는가. 국민의 녹을 먹고 있는 사람들이 왜 이리 이기적인가. 그대들의 행동은 씁쓸하다 못해서 절망적이다.

안춘호 2019-09-24 22:01:26
서울대졸업생 PD해고 전에는 아무소용없다. 기레기들아 제발 돈이라도 마니버러라.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