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가짜뉴스 말만 꺼내면 유튜브 때려잡는다는데”
[영상]“가짜뉴스 말만 꺼내면 유튜브 때려잡는다는데”
한상혁 이인영 예방 “제 입으로 ‘가짜뉴스’라는 얘기한 적 없다… 허위 조작 정보 유통 막을 대안 마련”

김성수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민주당 간사가 가짜뉴스 관련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20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김성수 간사는 한 위원장에게 “가짜뉴스 얘기를 꺼내기가 굉장히 조심스럽다”며 “가짜뉴스 얘기만 꺼내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려는 거 아니냐. 심지어 야당에 우호적인 유튜브 때려잡으려는 거 아니냐 이런 식으로 반발하고 있어서 얘기하기 굉장히 어렵다”고 토로했다.

김 간사는 “가짜뉴스를 언급하면 그 진위는 사라지고 표현의 자유를 억압, 탄압하려는 거 아니냐 직결해서 연결시키는데 방통위가 이른바 불법정보의 유통을 막을 권한은 갖고 있는 것 아니냐”며 “방통위가 어느 선까지 이 문제를 논의하고 대응해 나가겠다는 정도는 구체적으로 해서 불필요한 오해는 사지 않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표현의 자유라는 헌법적 가치와 국민 기본권을 침해 않는 범위에서 허위조작 정보에 엄격히 대응해 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허위 조작 정보 유통을 막을 고민을 공유한 세 사람의 대화를 영상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알고싶다 2019-09-21 08:30:31
비회원글은 길게쓰면 무조건 스팸이라네

바람 2019-09-20 19:13:29
일본, 독일의 전범기처럼 혐오감을 주는 콘텐츠(법적 판결이 있는) 위주나 명백한 가짜뉴스에 대해 제재를 하는 게 옳지 않을까. 지나친 제재는 시민의 목소리를 사라지게 할 수 있다. 유튜브와 합의해서 일단은 약하게 가짜뉴스는 수익적 제재부터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 돈을 목적으로 선동하는 유튜버가 가장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