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재헌 중사 ‘공상’ 반발에 대통령 ‘재검토’ 지시
하재헌 중사 ‘공상’ 반발에 대통령 ‘재검토’ 지시
보훈처 목함지뢰 부상 하중사 이의신청에 “종합검토 결정…재심의 국가유공자법 개정”, 한국당 “다리잃은 군인 괄시”

문재인 대통령은 목함지뢰 폭발사건으로 두 다리를 잃은 하재헌 예비역 중사에 ‘전상’이 아닌 ‘공상’ 판정을 내린 보훈처에 법조문의 탄력 해석 여지가 있는지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당사자 뿐만 아니라 야당 등에서 거센 반발이 나오자 청와대는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을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오후 청와대 출입기자 단체 SNS메신저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목함지뢰 폭발사고 부상자의 상이 판정과 관련해 ‘관련 법조문을 탄력적으로 해석할 여지가 없는지 살펴보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사실상 공상 결정을 재검토하라는 뜻이다.

이 사실은 조선일보가 하재헌 중사를 인터뷰하면서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17일 1면 기사 ‘北은 두 다리를 뺏고 정부는 명예를 뺏고… 하재헌 중사의 눈물’에서 “국가보훈처가 2015년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두 다리를 잃은 하재헌 중사에 대해 최근 전상(戰傷)이 아닌 공상(公傷) 판정을 내린 것으로 16일 알려졌다”고 썼다. 이 신문은 “당시 육군이 내부 규정을 근거로 하 중사에게 전상 판정을 내렸는데, 보훈처가 이와 같은 군의 결정을 뒤집”었다며 하 중사가 통화에서 “저에게 전상 군경이란 명예이고, 다리를 잃고 남은 것은 명예뿐인데, (국가는)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했는데 저를 두 번 죽이고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보훈처는 17일 오후 ‘바로잡습니다’란에 올린 글에서 조선일보 보도를 두고 하 중사를 공상군경 의결한 것은 독립심사기구인 보훈심사위원회의 내·외부 법률전문가 등이 위원(11명)으로 참여해 국가유공자법에 규정된 심사기준과 절차에 따라 심도있는 논의 과정을 거쳐 과거 유사한 지뢰폭발 사고 관련 사례 역시 종합 검토한 뒤 의결했다고 해명했다.

보훈처는 천안함 사건 부상자에겐 국가유공자법 시행령 가운데 ‘전투 또는 이와 관련된 행위 중 상이’(전상 군경)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반면 목함지뢰 폭발 사건에선 같은 시행령의 ‘경계·수색·매복·정찰·첩보활동 등 직무수행 중 상이(공상 군경)로 판단했다고 했다. 한마디로 전투 중 부상이 아니라 일반 군사활동 중에 벌어진 부상으로 판단했다는 뜻이다. 전상군경은 국가유공자 대우를 받고, 공상군경도 국가유공자에 준하는 대우를 받지만 국가유공자는 아니다. 가족 혜택 여부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보훈처는 하재헌 중사가 이의신청을 함에 따라 재심의 뿐만 아니라 법령 개정까지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보훈처는 “현재 공상군경 의결에 이의신청이 접수된 만큼, 보훈심사위원회가 재심의할 예정이며, 관련 법령(국가유공자법 시행령) 개정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러고서도 정부가 국민들에게 국가에 애국심 운운할 수 있겠는가”라며 “이러고서도 우리 젊은 군인들에게 나라를 지켜달라고 뻔뻔하게 말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다리 잃은 군인에게 괄시와 멸시를 한 보훈처, 그렇게 김정은 눈치가 보이면 보훈처장, 차라리 북한으로 가라”고 비난했다.

▲하재헌 중사가 지난 1월 육군과 동영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육군 유튜브동영상 갈무리
▲하재헌 중사가 지난 1월 육군과 동영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육군 유튜브동영상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999 2019-09-18 14:31:31
법을 제대로 만들어야지,
그러면서 한국당이 발광하는 것은 그야말로 발광이다.

아이언맨 2019-09-18 11:48:35
전투중에 다친게 아닌건 맞지 않나? 유공자가 아닌것도 아니고 전상과 공상이 어떻게 다르길래 저러지? 그런데 그게 국회에서 정한 법대로 의결해서 보훈처에서 정했을텐데... 그걸 막 이랬다 저랬다 할수 있나?

스타듀 2019-09-18 01:11:48
국가보훈이 형평성이 있어야지 조선일보에 가서 떠든다고 올려주나? 정상적인 인간은 이간질을 시키려고 혈안이 되어있는 조선일보에 가서 자신을 위해 정부 욕하지 않는다. 재검토를 하더라도 아무 예외없이 다른건과 공평하게 결정하지 않으면 앞으로 모두가 조선일보에 가서 떠들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