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1~3면 ‘90년대생 불평등 보고서’
경향신문 1~3면 ‘90년대생 불평등 보고서’
[아침신문 솎아보기] 중앙일보 ‘조국 딸 고려대 입시에 1저자 논문 냈다’

대부분의 아침신문이 조국 장관의 5촌 조카 구속 사실을 1면에 담았다. 다만 경향신문과 한국일보는 이 사실을 1면에 싣지 않았다. 한국일보는 17일자 1면 머리기사에 조 장관 조카 구속 대신 ‘늙어가는 뿌리산업… 기초기술 대가 끊긴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경향신문은 1면 머리기사와 2면, 3면을 모두 털어 ‘90년대생 불평등 보고서’만 문패의 기획기사를 실었다. 경향신문은 ‘불평등 대물림의 시간’을 들어보려고 출신지역, 집안, 학력, 직업이 다른 1990~1993년생 청년 5명을 만났다. 이들 5명의 현재 직업은 SKY 로스쿨 학생과 운전기사, 사기업 직원, 수도권 대학원생, 중소기업 직원이었다. 경향신문은 이날 1~3면에 조국 장관 기사를 직접 다루지 않고 조 장관 딸과 같은 연령대 청년 5명을 통해 한국 사회 불평등의 현주소를 드러냈다.

▲ 17일자 경향신문 2면.
▲ 17일자 경향신문 2면.

중앙일보는 17일자 1면 머리기사 끝부분에 조 장관 조카의 구속을 전했지만 기사 제목은 조 장관 딸에 맞춰져 있었다. 중앙일보는 이날 1면 머리기사 제목을 “조국 딸 고려대 입시 때 1저자 의학논문 냈다”는 제목으로 달았다. 중앙일보는 이 기사에서 검찰 조사에 응했던 2010학년도 고려대 입시 업무에 관여한 교수를 통해 딸 조씨가 논문을 제출했다는 말을 들었다. 중앙일보는 조씨가 당시 입시 전형에서 “12개 제출자료 가운데 9번째에 단국대 1저자 의학논문을 기재”했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는 이를 조국 장관이 “해당 논문을 입시 때 제출하지 않았다”던 기존 발언과 배치된다고 보도했다.

한국도로공사 “수납원 노조 본사 불법 점거 단호 대처”

한국도로공사가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노총 주도 본사 불법점거로 업무방해가 심각하다”며 “노조의 명백한 불법행위와 업무방해에는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계일보는 17일자 17면에 ‘道公, 수납원 노조 본사 불법 점거 단호 대처’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이 기사엔 요금 수납원들이 왜 도로공사 본사 로비를 점거했는지, 대법원이 톨게이트 수납원들에게 어떤 취지로 승소 판결했는지 등은 나와 있지 않다.

▲ 17일자 세계일보 17면.
▲ 17일자 세계일보 17면.

행안부, 간첩조작 서훈 취소 수사관 실명 공개 추진

행정안전부가 간첩조작사건으로 서훈이 취소된 이들의 실명을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행안부는 “고문이나 가혹행위로 생긴 피해자의 권리를 구제하고 국가폭력이 재발하지 않도록 간접조작사건 관련 서훈 취소자의 명단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간첩조작 관련자의 실명 공개가 국가의 중대한 이익 침해라고 보기 어렵고 인권보호의 공익이 더 크다며 이를 추진중이다.

▲ 17일자 한겨레 13면.
▲ 17일자 한겨레 13면.

한겨레는 이 사실을 17일자 13면에 ‘간첩조작 서훈 취소 수사관 실명 공개 추진’이란 제목으로 전했다. 행안부는 지난해부터 ‘울릉도 간첩단 사건’ 등 간첩조작사건 관련자 53명의 서훈을 취소한 바 있다. 국정원과 경찰청이 명단 공개에 합의하면 이들 53명의 실명이 관보에 공개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리대왕 2019-09-17 16:23:22
여태까지 조용하던 놈들이 이제는 다 기어나와 독재정권을 만드려고 노력하네.
어차피 노통때 한번 당해봐서 더 이상 속지는 않지만
전세계에서 우리나라만큼 인간을 존중하는 나라 찾아봐라.

독재정권에서 민주화된지 얼마나 됐다고...
독재자 공안검사들에게는 조용하면서
같은 편 등뒤에 칼 꽂는게 사람이 할 짓인지.

미디어 2019-09-17 11:58:14
황교안 대표의 아들과 딸이 장관상을 받은 것이 결정된 것은 2001년 11월인데, 이 사이트를 만든 것은 4월이고 그나마 정식으로 개통을 한 건 7월이라고 한다. 그러니까 사이트 개설 4개월 만에 우수 사례로 선정되어 아들과 딸이 장관상을 동시 수상한 것이다. 우습게도 이 사이트는 폐쇄되었다.
서울대 동아리 활동 시간의 경우 평균 108시간이었고, 동아리 활동 시간이 가장 많은 합격생은 374시간..
교내 상 수상의 경우 평균 30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고, 가장 많이 받은 합격생은 108개를 받은 것..
서울대생들의 75%가 최상위층
서울대생 장학금 79.9 서울대 대학원생 89.5 부산대 의전원 95.4%
윤창호법 만든 고대생 음주운전 운전자바꿔치기 ?소니 장제원 아들엔침묵
나경원은 직접 청탁

바람 2019-09-17 11:47:24
언론은 조국 장관과 가족이 죽을 때까지 수많은 기사를 쓸 것이다. 신문사마다 기사량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언론은 검증이라 말하지만, 누구나 대주주를 위해 쓰는 걸 알 수 있다. 우리는 민주주의 시대의 언론과 대주주, 이로 인한 선전선동을 똑바로 지켜봐야 한다. 언론의 가장 큰 역기능을 지켜보는 것도 민주주의 시민의 의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