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60%가 연봉1억? KBS “사실과 달라”
직원 60%가 연봉1억? KBS “사실과 달라”
윤상직 한국당 의원, ‘방만 경영’ 지적… KBS “50% 약간 넘는 수준으로 감소 추세”

KBS 전체 직원 가운데 1억원 이상 연봉자가 해마다 늘어 지난해 60.8%에 이른다는 보도에 대해 KBS가 15일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1억 이상 고액 연봉자가 60% 이상 차지하는 등 KBS 방만 경영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양승동 KBS 사장 취임 후 적자로 돌아섰다. 올 상반기 396억원 당기순손실을 내는 등 경영진은 경영 악화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 자료를 보면 KBS 총원 대비 연봉 1억원 이상 받은 비율은 2016년 58.2%, 2017년 60.3%, 2018년 60.8%로 나타났다. 경영 지표가 악화하는데도 고액 연봉자가 늘었다는 ‘방만 경영’ 문제를 지적한 것이다.

▲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사진=미디어오늘 자료사진.

이에 KBS는 15일 공식 입장을 통해 “윤상직 의원실 보도 자료는 KBS의 각 직급 인원수에 해당 직급 대표 호봉을 단순 곱해 산출한 자료로 사실과 다르다”며 “직원 중 실제 1억원 이상 연봉자는 2018년도 연간 급여 대장 기준 51.9%로 50%를 약간 넘는 수준이다. 이 비율 또한 감소 추세에 있다”고 반박했다.

KBS는 “국가기간방송으로서 ‘86아시안게임’, ‘88서울올림픽’, ‘종일방송 시행’등 국가 행사 및 정책에 맞춰 1980년대 중반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대규모 인력을 채용했다”며 “이때 채용된 직원들의 근속 연수가 높고 이들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반면, 최근에는 정년 연장 및 KBS 자구 노력을 반영해 신입사원 채용을 최소한으로 억제해 왔기 때문에 2018년 말 기준 직원 평균 근속 연수는 20.4년으로 높은 편”이라고 밝혔다.

KBS는 “향후 5년간 고연봉자들이 1000명 이상 퇴직 예정이다. 2018년도 임금을 동결하는 등 지속적으로 인건비 증가 억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집행기관(사장, 부사장 등 임원)은 2017년 이후 2년 연속 임금을 동결하고 2019년도에는 임금 10%를 자진 반납하고 있다”고 밝혔다.

KBS는 “또 직원들 경우 2019년 연차 촉진을 시행하고 있다. 연차 촉진 일수를 매년 확대 시행할 예정이라 향후 연봉 1억원 이상 직원 비율은 50% 이하로 크게 낮아질 전망”이라며 “KBS 임금 수준은 타 지상파 방송사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고 해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마라토너 2019-09-16 16:18:17
여유 인원이 많으니 연차를 충분히 줘서 직원 모두가 휴가를 충분히 즐기도록 해주고.....티비나 라디오의 진행자와 출연진을 가능하면 100% KBS 자체 직원(아나운서, 기자, 피디 등)으로 바꿔라.
그러면 내년부터 당장 흑자가 발생할 것이다.

스타듀 2019-09-16 11:51:06
미디어 매체는 다변화되고 대폭발하고 있고 회사가 못따라가 적자가 심하고 보이는 결과물도 유튜브 개인채널들 보다도 못한 수준인데 연공서열 대로 퇴직하고 있으면 그게 철밥통이지 돌려말한다고 뭐가 다른가. 일반 회사라면 이런 경우 살아남기 위해 연공서열은 커녕 대규모 구조조종 하고 전략도 바꿔 나간다. 뒤쳐진데 대한 책임을 뒤쳐진 장본인들이 져야지 누구에게 떠밀려고 하나? 다른 모든 사회분야와 마찬가지로 뒤떨어졌으면 당연히 도퇴도 되고 실직도 해야지 이게 왜 모두의 책임이지? 무려 7500명중에 아직도 송현정같은 시대착오적인 수동적 억대 월급쟁이들이 반이 넘는다는 얘기아닌가. 그러니 유튜브 채널만 봐도 개성있고 톡톡 튀는 사람들이 넘치는 시대에 KBS 만 보면 고리타분하고 한심해보일수 밖에.

바람 2019-09-16 11:42:03
이에 KBS는 15일 공식 입장을 통해 “윤상직 의원실 보도 자료는 KBS의 각 직급 인원수에 해당 직급 대표 호봉을 단순 곱해 산출한 자료로 사실과 다르다”며 “직원 중 실제 1억원 이상 연봉자는 2018년도 연간 급여 대장 기준 51.9%로 50%를 약간 넘는 수준이다. 이 비율 또한 감소 추세에 있다”고 반박했다. <<< 참고로, KBS는 20년 이상 근무한 사람이 많네. 한국당은 팩트만 말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