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조국 비판’에 표창원 “다른 목소리 필요해”
‘금태섭 조국 비판’에 표창원 “다른 목소리 필요해”
유튜브 출연해 “만장일치, 전체주의 위험”… 금태섭 “젊은세대 문제제기 정당”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검증 국면에서 ‘소수 의견’을 피력했던 당내 의원 주장에 “그런 분들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금태섭 민주당 의원은 지난 6일 인사청문회에서 당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후보자는 이 자리에서 지금까지 언행불일치, 젊은이들 분노에 동문서답식 답변을 해 상처를 깊게 한 데 대해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 등 질문을 던지며 조 후보자를 비판했다.

여당 의원 다수가 이날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의혹을 ‘빗장 수비’하는데 주력한 것과 대조됐다. 정부·여당 지지자들은 조 장관에게 쓴 소리를 쏟았던 금 의원에게 ‘문자폭탄’으로 응수했다.

▲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공개된 유튜브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했다. 사진=김어준의 다스뵈이다.
▲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공개된 유튜브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했다. 사진=김어준의 다스뵈이다.

표 의원은 13일 공개된 유튜브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개인적으로 다른 의견을 제시하는 분들을 옹호해 드리고 싶다. 그런 분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표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은 과거 분열 아픔을 겪은 당이다 보니 다른 목소리에 트라우마가 있다”며 “‘내부 총질’이라든지 ‘이러면 우리가 또 망한다’ 등 우려가 있다. 그렇다고 해서 만장일치, 전체주의가 되면 그것도 위험하다. 집단사고에 빠질 수 있다. 다른 이야기는 분명 필요하다”고 말했다.

표 의원은 “악마의 변호인 같은 역할, 반대쪽에서의 역할이 필요하다. 그런 분들이 너무 위축당해 그런 소리가 없어지면 우리가 위험해질 수 있다”며 “그분들이 고초를 겪고 계시지만 스스로 감수하실 것이다. 미워하진 말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 의원은 12일자 조선일보 인터뷰에서 “젊은 세대 문제 제기가 충분히 정당했다. 그런데 진보 진영은 조 장관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윽박질렀다”며 “진보 진영 명망가들조차 동문서답을 했다. 그게 미안했고 공개 석상에서 지적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태훈 2019-09-19 03:11:13
간사한 금태섭은 민주당에 있을 애가 아니다.

정철욱 2019-09-16 09:18:04
민주당에도 금태섭같이 소신있는 사람이 있네요.표창원은 종종 이랬다 저랬다 이도저도 아니고 생각을 종잡을수가 없어.

적폐 2019-09-16 09:11:20
내부 총질도 또 다른 목소리냐?
아이 러브 재팬 금태섭은 내부 총질 전문이지.
하긴 민주당이 저렇게 순진하니까 적폐들이 마음껏 날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