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검찰개혁 국민 열망 검찰‘총장’->‘청장’ 개명 청원까지
검찰개혁 국민 열망 검찰‘총장’->‘청장’ 개명 청원까지
청원 참여 국민 이틀 만에 4만명 돌파… 文정부 검찰개혁 추진에도 검찰특권 여전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9-14 06:54:01
“우리가 피의사실을 유포해서 인격살인을 하고 심지어 노무현 대통령 때는 있지도 않은 논두렁 시계를 가지고 얼마나 모욕을 주고, 결국은 서거하게 만들지 않았느냐”며 “이렇게 피의사실을 유포하는 자는 반드시 색출하고, 그 기관의 책임자까지도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노무현 전 대통령은 검찰과 언론이 협력해서 죽였다. 특히, 언론의 비이성적인 기사량이 가장 큰 원인이다.

누가 썼는가 2019-09-15 04:18:27
누가 청원하셨는지 몰라도 정말 조목 조목 짚어서 잘 청원하셨습니다. 이런 좋은 청원을 널리 알려주시는 미디어 오늘 화이팅!

국민 2019-09-15 23:21:45
국민 열망?? 조국 지지자들의 열망이지!!! 총장이면 어떻고 청장이면 뭐가 달라져? 우리 일반인들이 검찰개혁이 된다고 뭐가 바뀌나?? 조국은 검찰개혁을 빌미로 인사권 수사지휘권 예산권 등을 행사하여 자신과 가족 측근들을 수사하는 검찰과 윤석열을 견제하고 힘을 빼는 것이다!!!

남강필 2019-09-15 19:49:35
영화.한편처럼..나쁜놈.잡는..나쁜님.....기대되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