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정국 한 달, 언론·정치권 야단에도 여권 지지 견고
조국 정국 한 달, 언론·정치권 야단에도 여권 지지 견고
조국 임명 반대보다 검찰개혁 여망 커… 대통령·여당 지지율 소폭 하락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내정부터 임명까지, 언론과 정치권은 이른바 ‘조국 사태’로 부를 정도로 들썩였지만 결과적으로 정국엔 큰 변화가 없었다.

우선 조국 장관에 대한 찬반 여론을 보면 지난달 9일 청와대가 조 장관 내정 후 초기엔 찬성 여론이 반대 여론보다 높았다. 지난달 13일 오마이뉴스와 리얼미터 현안조사(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0명, 응답률 4.2%)에서 문 대통령의 조국 장관 후보자 지명에 ‘잘했다’는 긍정평가가 49.1%, ‘잘못했다’는 부정평가는 43.7%였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지난달 15~16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와 한국리서치 여론조사(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6명, 응답률 12.9%)에서도 조 장관 후보자 지명이 적절한 인사라는 응답이 42%, 부적절한 인사라는 응답이 36%로 나타났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이후 본격적으로 조 장관에 대한 야당과 언론의 검증이 시작되고 여러 의혹이 불거져 나오면서 조 장관에 대한 찬반 여론은 역전됐다. 특히 지난달 말 조 장관 딸 논문과 입시 특혜 의혹이 연이어 터지고 검찰이 조 장관 관련 의혹 수사를 위해 전격 압수수색에 들어가자 조 장관을 향한 부정 여론이 급증했다.    

지난달 28일 tbs·리얼미터 조사(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2명, 응답률 4.8%)에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 응답이 54.5%, ‘찬성’ 응답은 39.2%로 집계됐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 지난 9일 오마이뉴스·리얼미터 현안조사. 자료=리얼미터 제공
▲ 지난 9일 오마이뉴스·리얼미터 현안조사. 자료=리얼미터 제공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찬반 여론이 다시 좁혀진 건 여권 유력 정치인들이 조 장관을 지지하며 무리한 언론 취재를 비판하기 시작하고, 국회 인사청문회 무산 후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가 기점이었다. 국민은 조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과 별개로 언론의 과열 취재·보도와 검찰의 정치개입 논란에도 문제를 느끼기 시작했다.   

우여곡절 끝에 국회 청문회가 열린 6일 이후에도 조 장관 관련 의혹이 여전히 해소되지 않았고 검찰 수사 결과를 더 지켜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지만, 여론의 흐름은 이제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찬반보다는 검찰 개혁의 필요성 쪽으로 기울고 있다. 

지난 9일 문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후 오마이뉴스와 리얼미터가 국민 여론(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1명, 응답률 6.9%)을 조사한 결과, ‘잘못했다’는 부정평가가 49.6%, ‘잘했다’는 긍정평가는 46.6%로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줄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10일부터 11일까지 KBS와 한국리서치가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응답률 19.2%)에게 물은 추석 특집 여론조사에선 조국 장관 임명을 잘했다(38.9%)는 의견보다 잘못했다(51%)는 의견이 여전히 많았지만, 조 장관의 검찰개혁 필요성 언급에도 ‘공감한다’는 의견이 57.7%로, ‘공감 안 한다’는 의견(37%)보다 20%p 이상 높게 나왔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 지난 12일 KBS 뉴스9 리포트 갈무리.
▲ 지난 12일 KBS 뉴스9 리포트 갈무리.

조국 장관 임명을 둘러싸고 한 달 동안 정치권에서 찬반이 극명하게 대립했고, 정부에 부담을 주는 언론 보도도 전례 없이 쏟아졌지만, 결과만 놓고 보면 조 장관 임명이 문재인 정부에 큰 타격을 주진 못했다. 

조 장관 내정 전인 지난달 8일 발표된 리얼미터 주중동향(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 응답률 5.1%)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49.5%, 부정평가는 45.5%였고,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39.6%, 자유한국당은 29.6%였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 

지난 12일 발표된 리얼미터 주중동향(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 응답률 6.4%)을 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47.2%를 기록해 한 달 전과 비교해 소폭 하락하는 수준에 그쳤다. 민주당과 한국당 지지도도 각각 39.5%와 30.1%로 별반 차이가 없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 

▲ 리얼미터 9월2주차 주간동향.
▲ 리얼미터 9월2주차 주간동향.

지난달 8일 한국갤럽 여론조사(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9명, 응답률 16%)에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를 물었을 때 47%가 긍정 평가했고 43%는 부정 평가했으며,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41%, 자유한국당 18%였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지난 6일 한국갤럽 여론조사(전국 19세 이상 남녀 1009명, 응답률 15%) 결과는 대통령 직무 긍정률이 43%, 부정률은 49%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보다 앞섰지만 오차범위(±3.1%p) 내였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40%, 한국당 23%로 나타나 조국 정국이 여당 지지층 이탈엔 큰 영향을 주진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각 여론조사 기관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9-14 23:56:24
강성원 씨~ 여권지지 견고?? 조국과 문재인에게 유리한 일부 여론조사결과가 전부인 양~ 사실인 양~ 썼네!!! 뉴스나 신문도 안보니?? 이 글 내용과 많이 다른데... 조국이 아니면 개혁을 못하니?? 조국의 개혁은 검찰장악-정권의 검찰 특히, 조국의 검찰 아닌가?? 내로남불인 조국이야 말로 개혁의 대상이다!!!!

스타듀 2019-09-14 18:42:25
기성미디어가 몰락했다는 뜻이여. 찬성율도 검찰만 아니었으면 예전에 역전됐을거고.. 손혜원 때도 봤지만 사람들은 이제 기성언론보다 유튜브, 팟캐, SNS를 더 믿는다.

북벌 2019-09-14 07:15:42
미디어오늘은 조국과 함꼐 사라져야할 부패 어용언론, 언론도 아닌 선동 삐라지
지금은 붚세력을 위해 가짜뉴스를 리얼미터퍼 나르고 있다
꺼져라 개새끼들아 똥털돼지 김어준 따까리 새끼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