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토론 프로그램, ‘50대 남성’만의 운동장?
시사토론 프로그램, ‘50대 남성’만의 운동장?
서울YWCA, TV시사토론프로그램 성비 전수조사… 남성출연자 76%로 불균형 심각, 연령 높아질수록 더해

‘그것이 알고싶다’에선 16명 중 15명, ‘생방송 심야토론’에선 11명 중 10명, ‘판도라’에선 7명 중 7명. 지난 7월8일~28일 텔레비전 시사․토론 프로그램 출연진 중 남성의 숫자다.

텔레비전 시사토론 프로그램 출연진의 성비 불균형이 심각하다. 남성 출연진이 80%에 육박하고, 특히 50대 남성이 과대 대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YWCA는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케이블TV에서 지난 7월8일부터 28일까지 방영한 25개 시사토론 프로그램 속 출연자 성별을 집계한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진행자와 패널, 리포터, 전문가 인터뷰이 등 발언이 권위를 갖는 주요 출연진을 대상으로 했다.

이들 프로그램에 나온 총 316명 가운데 남성이 240명(76%)이었다. 여성은 76명(24%)에 그쳤다. 남성이 여성에 비해 3배 많았다. 남성 출연진 가운데서도 50대가 114명으로,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전체 출연진의 3분의 1이다. 50대 여성 출연진은 13명으로 4% 수준이었다. 서울YWCA는 “정치가 남성 중장년 중심으로 이뤄질 때, 청년 세대와 노년 여성은 정치 담론형성 장에서 배제된다”며 “특히 노년 여성은 지식전달 역할에서 완전히 배제됐다”고 했다.

▲7월22일 MBC ‘스트레이트’와 지난 7일 KBS1TV ‘생방송 심야토론’ 방영분 갈무리
▲7월22일 MBC ‘스트레이트’와 지난 7일 KBS1TV ‘생방송 심야토론’ 방영분 갈무리

격차는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심해졌다. 30대는 여성이 27명, 남성이 24명으로 비슷했지만 40대는 남성이 63명, 여성이 33명으로 남성 출연진 수가 2배였다. 60~70대 출연진 총 7명은 전부 남성으로 여성은 한 명도 없었다. 한편 여성 출연자가 남성보다 많은 경우는 25개 프로그램 가운데 ‘시사기획 창(KBS)’이 유일했다. 여성이 9명, 남성이 8명 나왔다.

직업군별로는 비평가나 평론가, 공무원 출연자 성비가 가장 심했다. 남성은 각 9명씩 등장했지만 여성은 1명도 없었다. 국회의원의 경우 약 7배, 교수는 3배, 법조인은 6배 비율로 남성이 등장했다. 서울YWCA는 “실제 여성 법조인은 전체의 26.1%인데 시사·토론프로그램 속에서는 13%(38명중 5명)를 차지한다”며 “시사·토론프로에선 남성이 실제 직업군의 성비와 관계없이 과대 대표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KBS1TV ‘생방송 심야토론’ 시작화면.
▲KBS1TV ‘생방송 심야토론’ 시작화면.

서울YWCA는 10일 “전문 식견을 가진 자가 등장하는 시사토론 프로에서 남성이 과대 등장할 때 한국사회 지식 영역이 남성중심적으로 짜일 가능성이 높고, 성범죄 보도를 다루는 방식이 피해자와 피해자를 바라보는 담론에 직접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치사회 담론을 구성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의 성비 불균형은 오래 전부터 제기됐다”며 “시사토론 프로 내 젠더 묘사에 대한 적극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9-12 19:17:04
서울YWCA는 “정치가 남성 중장년 중심으로 이뤄질 때, 청년 세대와 노년 여성은 정치 담론형성 장에서 배제된다”며 “특히 노년 여성은 지식전달 역할에서 완전히 배제됐다”고 했다. <<< 언론은 강자만 대변하는가. 청년도 배제된다는 것은, 약자에게는 기회 자체를 주지 않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스타듀 2019-09-12 15:40:16
모든걸 남녀의 시각으로 보는 버릇은 여전하군. 마땅한 여성이 있는데도 일부러 안내보낸다는 얘긴가. 결과와 원인을 혼동하지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