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9년 마산’을 기억하십니까
‘79년 마산’을 기억하십니까
MBC 경남 라디오 드라마 ‘79년 마산’ 내달 첫 선… 유튜브 시청 가능

MBC 경남 라디오가 부마항쟁 40주년을 맞아 내달 7일부터 한 달간 다큐멘터리 라디오 드라마 ‘79년 마산’을 방송한다.

부마민주항쟁은 1979년 10월16~20일 부산과 경남 마산(현 창원)에서 유신 체제에 대항한 항거다. 부산대 학생들이 10월16일 ‘유신 철폐’ 시위를 시작한 뒤 17일 시민 계층으로 시위가 확산됐다. 18~19일 마산 지역으로 항쟁이 확산됐다. 박정희 유신 체제를 종식시킨 항쟁으로 평가받는다.

MBC 경남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뚜렷한 주체가 없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부마민주항쟁이 민중의 다양한 선택이 용광로처럼 녹아든 자연발생적 시민항쟁임을 40년 만에 명확히 알리고자 한다”며 프로그램 기획 취지를 밝혔다.

▲ MBC 경남 라디오가 부마항쟁 40주년을 맞아 내달 7일부터 한 달간 다큐멘터리 라디오 드라마 ‘79년 마산’을 방송한다. 사진=MBC 경남 제공.
▲ MBC 경남 라디오가 부마항쟁 40주년을 맞아 내달 7일부터 한 달간 다큐멘터리 라디오 드라마 ‘79년 마산’을 방송한다. 사진=MBC 경남 제공.

이번 드라마가 지난 5일 부마민주항쟁 관련 첫 사망자로 인정된 고 유치준씨 사례를 집중 조명한다는 점도 유의미하다.

2009년 폐지됐던 MBC 라디오 드라마 ‘격동 50년’을 집필한 이영미 작가와 국내 최고 성우들을 섭외한 점도 눈에 띈다.

79년 마산은 10월7일~11월1일 주중 오전 8시30분부터 24분(총20회·480분) 동안 경남 지역 청취자를 찾는다. 타 지역 청취자들은 유튜브 채널 ‘MBC경남entertain’에서 자료화면, 성우 녹음 현장 등 영상 포함한 드라마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MBC 경남은 “노동 탄압, 학도호국단, 금지곡, 장발 단속 등 유신 당시 사회 곳곳의 억압상을 생생히 전달할 것”이라며 “도시 빈민층과 화려한 정·재계 생활을 극화해 당시의 심각한 빈부 격차를 고발한다. 마산 수출자유지역, 한일합섬 등을 무대로 한 대한민국 노동 운동도 재조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9-11 19:23:49
2주 만에 1만 건의 기사로 선동하는 게 아니라, 위처럼 사실관계를 찾는 것. 이것이 언론의 본질 아닐까.

짱돌 2019-09-11 17:55:45
'79년 마산이란' 라디오드라마는 지역 방송으로서는
대단한 노력과 도전일 것이지만, 근대 민주저항 상징도시 마산시 행정 지명은 반드시 복원 돼야 한다.

일제와 군부독재가 지독하다 하지만, 마산시 지명이 사라진 지금 그들 친일 독재 기득권 토호 세력의
역사 흔적 지우기 집요함이 얼마나 치밀한 지 지역 사람들은 너무 쉽게 행정통합으로 사라진 근대 민주
저항의 상징 도시 마산시 지명과 역사성의 소멸을 너무나 쉽게 망각한다.

행정지명으로 역사의 상징 도시 마산시가 MB정권과 뉴라이트 세력 지역 정치 토호 농간에 신생 공업도시
창원시에 흡수돼 사라진 지금에 아무런 문제 의식 없는 지역민의 무관심이 오늘날 일본의 제국주의 토착왜구
역사왜곡 준동 하고, 마산의 경제마저 죽고 지역 공동화 이웃 창원의 주변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