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조국’ ‘나경원’ 실검조작(?) 한국당 vs 네이버 설전
[영상] ‘조국’ ‘나경원’ 실검조작(?) 한국당 vs 네이버 설전
한국당 네이버 항의방문 현장, “자발적 참여 실검 올리기도 여론조작, 업무방해 소지” 주장

자유한국당이 지난 5일 오후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네이버에 항의 방문을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응원하고 자유한국당 지도부에 의혹을 제기하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연일 포털 상위권에 오르자 한국당은 이를 ‘조작’으로 규정했다. 한국당의 항의방문 현장을 영상에 담았다.

 

 

네이버 임원들은 한국당의 입장을 경청한다고 밝히면서도 대부분의 내용을 반박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기계로 인한 ‘매크로’는 분명히 대처하고 있다며 논란이 된 검색어들은 매크로 조작이 아니라고 밝혔다. 

구글 등 해외 사업자들은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를 하지 않는다는 박성중 의원 주장에 한성숙 대표는 구글의 경우 해외에서 관련 서비스를 한다고 반박했다. 삭제 조치는 어떻게 할 수 있냐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질문에 유봉석 네이버 전무는 당사자의 신고가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한국당은 매크로 조작이 아닌 자발적인 참여로 인한 실시간 검색어 만들기 역시 여론조작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9-09 02:20:36
맘카페 회원들일 가능성 높다 생각한다.국민청원게시판도

매크로 2019-09-07 21:05:10
민주당에서는 왜 저런 무대뽀정신을 가진 놈이 없을까...? 전부 양반이야... 모가지에 칼을 들이대도 허허...~~ 문희상 홍영표... 자한당에 법사위원장 양보하니 기분 좋나? 일년내내 국민들 암걸리긋다.. 니미럴~~

평화 2019-09-07 15:16:07
네이버의 댓글조작, 기사 임의배치, 실시간 검색어 조작을 내버려두는 행위 자체가 신뢰가 없는 것이다. 네이버가 베스트 댓글을 만들고, 실시간 검색어를 도입한 배경은 네티즌의 체류시간을 늘리기 위해서라는 것은 누구나 안다. 그러나 부작용(드루킹, 매크로)이 많고 혹시라도 조작될 가능성이 있다면 아예 배제해야 하는 게 원칙 아닌가. 네티즌의 체류시간이 줄어서, 연 매출 5조의 대기업이 수익 줄까 봐 걱정인가. 공익보다 수익이 지나치게 앞서는 현재 네이버 행태는 절대 신뢰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