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에서 “법무·검찰 개혁 완결하겠다”
조국, 청문회에서 “법무·검찰 개혁 완결하겠다”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개의… “말과 행동 일치하지 못했다” 사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6일 오전 10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시작됐다. 

조국 후보자는 모두발언에서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큰 실망감을 드렸다. 제 잘못이다. 박탈감과 함께 깊은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질책, 비판을 절감하면서 제가 살아온 길을 다시 살펴보게 되었다”며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못했다.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 제 가족이 받을 수 있는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며 재차 머리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는 자신의 법무부장관으로서 소명을 강조했다. 그는 “법무·검찰의 개혁을 완결하는 것이 제가 받은 과분한 혜택을 국민께 돌려드리는 길이며 저의 책무”라고 말했다. 또한 “국가권력이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따라 정상적으로 작동하여 모든 국민들의 기본권이 보장되는 사회, 국민들의 인간다운 삶이 보장되는 세상을 만드는 일에 작은 돌 하나를 놓겠다”고 말했다.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사진=연합뉴스TV 갈무리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사진=연합뉴스TV 갈무리

 

그는 “법무·검찰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기관이 아니라 인권과 정의에 충실한, 국민을 위한 법률서비스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혼신의 힘을 다해 어느 정권이 들어와도, 누구도 뒤로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실천하고자 하는 마음은 더 단단해졌다”고 강조했다. 

오늘 인사청문회 질의 의원 순서는 다음과 같다. △표창원(민주) △장제원(한국) △금태섭(민주) △박지원(무소속) △주광덕(한국) △김종민(민주) △김진태(한국) △박주민(민주) △채이배(바른미래) △백혜련(민주) △이철희(민주) △정점식(한국) △정성호(민주) △이은재(한국) △오신환(바른미래) △송기헌(민주) △김도읍(한국).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9-13 01:52:49
법무, 검찰 개혁은 할 자격이 있는 사람이 하는 겁니다.
본인과 본인 가족들이나 개혁하시길...

손시입년 2019-09-11 10:45:38
당신 죄받아요. 다음 정권에서 무사할지도 의문이고 무사하다면 다음생에 불행해 질 겁니다. 정말 나쁩니다 당신은 나빠요.

이일진 2019-09-07 14:39:10
조국 감사합니다 국민을 위해 일해주세요
법무장관이 되어 나라를위해 일하지않는 검찰개혁과 전관예유금지,고위공직자비리시뇌물1000배징수, 연금몰수,공정한법을 시행해주세요
법치가죽은 더럽고 뻔뻔한 추한사회가 정말싫습니다
선량한 국민이 서로믿고 돕는 행복하고 공정한사회를 만들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