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에서 “법무·검찰 개혁 완결하겠다”
조국, 청문회에서 “법무·검찰 개혁 완결하겠다”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개의… “말과 행동 일치하지 못했다” 사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6일 오전 10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시작됐다. 

조국 후보자는 모두발언에서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큰 실망감을 드렸다. 제 잘못이다. 박탈감과 함께 깊은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국민 여러분의 준엄한 질책, 비판을 절감하면서 제가 살아온 길을 다시 살펴보게 되었다”며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못했다. 공정과 정의를 말하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과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 제 가족이 받을 수 있는 정당한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정당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다”며 재차 머리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는 자신의 법무부장관으로서 소명을 강조했다. 그는 “법무·검찰의 개혁을 완결하는 것이 제가 받은 과분한 혜택을 국민께 돌려드리는 길이며 저의 책무”라고 말했다. 또한 “국가권력이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따라 정상적으로 작동하여 모든 국민들의 기본권이 보장되는 사회, 국민들의 인간다운 삶이 보장되는 세상을 만드는 일에 작은 돌 하나를 놓겠다”고 말했다.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사진=연합뉴스TV 갈무리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사진=연합뉴스TV 갈무리

 

그는 “법무·검찰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기관이 아니라 인권과 정의에 충실한, 국민을 위한 법률서비스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혼신의 힘을 다해 어느 정권이 들어와도, 누구도 뒤로 되돌릴 수 없는 개혁을 실천하고자 하는 마음은 더 단단해졌다”고 강조했다. 

오늘 인사청문회 질의 의원 순서는 다음과 같다. △표창원(민주) △장제원(한국) △금태섭(민주) △박지원(무소속) △주광덕(한국) △김종민(민주) △김진태(한국) △박주민(민주) △채이배(바른미래) △백혜련(민주) △이철희(민주) △정점식(한국) △정성호(민주) △이은재(한국) △오신환(바른미래) △송기헌(민주) △김도읍(한국).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민정 2019-09-06 11:43:29
너같은 애한테 개혁 안맞긴다고.. 이나라가 니꺼냐 니맘대로 완결 한다만다 하게?

국민이 바로서야 2019-09-06 11:21:01
말도 안되는 비상식적인 변명, 변명, 변명...
자신에 관한 의혹을 풀 의지가 없고
오로지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사법개혁 같은 소릴 하기전에
너 자신과 가족부터 개혁해야 한다.
자신과 가족을 개혁하는 작업이 끝난 후에
다시 법무무 장관 추천 받아야 한다.
지금 이대로는 안된다.
이대로 임명되면 온 국민의 상식에 대한,
우리가 지켜온 공정한 사회에 대한 절대적 배신이다.
앞으로 고등학생들은 KIST에 전화해서 인턴할 수 있고
자신도 모르는 논문에 제 1 저자로 올라갈 수 있다
들키지만 않는다면...
이 나라 1%에게는 참 쉬운 일이다.
아무리 민중이 일본반대를 외치며
민족적 정체성을 세우려 해도
이런 인간들이 위에서 버티고 있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대한민국의 이성이 무너지고 있다.

바람과 평화 2019-09-06 12:39:36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기는 꼴입니다 조국씨 부끄럽지않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