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88일만에 ‘송환법’은 철회
홍콩 시위 88일만에 ‘송환법’은 철회
[아침신문 솎아보기] 6일 열리는 조국 청문회 증인 범위 놓고 법사위 또 갈등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4일 오후 논란이 된 송환법(범죄인 인도법안)을 철회하겠다고 발표했다. 송환법 철회는 홍콩 시위대가 시위 중지 조건으로 요구해온 다섯가지 중 하나다.

송환법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 대만 등의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겼다. 홍콩 야당 측은 이 법안이 시행되면 중국 본토로 인권 운동가나 반정부 인사들이 인도될 수 있다는 것에서 반대했다.

시위대는 송환법 철회 외에도 △경찰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한 것을 철회 △체포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 소식을 5일 1면으로 전한 주요 종합 일간지는 경향신문,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한겨레, 한국일보였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이 소식을 1면에 다루지 않았다. 다음은 5일 주요 종합 일간지 가운데 1면에 홍콩의 소식을 전한 신문의 관련 기사 제목이다.

경향신문 “홍콩 행정장관 ‘송환법 철회’ 공식 선언”
국민일보 “홍콩 ‘송환법 철회 88일 시민투쟁 결실”
동아일보 “홍콩, 14주째 반중 시위에 ‘송환법’ 철회”
서울신문 “송환법 공식 철회 홍콩 시민 이겼다”
세계일보 “시위 88일 만에 홍콩 정부, 송환법 철회”
한겨레 “시위 13주 만에 홍콩, 송환법 전격 철회”
한국일보 “‘송환법 철회’ 한발 물러선 홍콩”

▲5일 국민일보 10면.
▲5일 국민일보 10면.

국민일보는 1면에서 송환법 철회를 ‘시위대의 투쟁의 결실’이라고 썼다. 이 신문은 “2014년 우산혁명 실패를 경험했던 홍콩시민들은 88일간 이어진 최장기 시위를 통한 투쟁의 결실을 보게됐다”고 썼다.

다만 송환법 공식 철외에 대해 ‘우산혁명’의 주역 중 한명인 베니 타이는 “송환번 철회만으로는 절대 충분하지 않다”며 “정부는 8월31일 결정을 철회해 보통 선거를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행정 장관 직선제를 실시해야한다는 것이다.

송환법이 철회된 이후 홍콩 시위대의 시위가 계속될지, 그칠지에 대해서는 전망이 엇갈렸다. 경향신문은 1면 기사에서 “시위 사태 근본 원인인 송환법은 제거된 셈이어서 갈등이 완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썼다.

▲5일 한국일보 2면.
▲5일 한국일보 2면.

한국일보는 2면 기사에서 홍콩 시위가 진정될 지는 알 수 없다고 보도했다. 한국일보는 “당초 송환법 철회를 기치를 들고 일어났던 홍콩 시위는 지난 2014년 우산혁명을 촉발했던 의제인 행정장관 직선제까지 뻗어 나갔다”고 전했다.

동아일보도 1면기사에서 “시위의 성격이 이미 경찰의 무력진압에 대한 분노, 직접선거 등 민주주의 확대 요구로 변했기 때문에 국면을 전환할 수 있을지 붙투명하다”고 전했다.

송환법 철회의 배경에 국민일보는 10면 기사에서 중국 정부의 속내를 분석했다. 국민일보는 “중국 정부도 시위대를 진압할 수는 있지만 감당할 수 없는 후폭풍 때문에 어쩔 도리가 없었다”며 “중국 본토의 무력개입이 이뤄지면 홍콩의 금융중심지 기능이 붕괴되고 서방과의 관계 단절로 중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국민일보는 “중국이 가장 신경을 쓰는 10월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이 다가오는 것도 큰 변수로 작용했다”며 “중국 정부도 건국 70주년을 앞두고 작전상 후퇴를 할 수 밖에 없었던 셈”이라고 썼다.

▲5일 조선일보 21면.
▲5일 조선일보 21면.

홍콩의 소식을 1면에 다룬 대부분의 지면 신문들과 달리 조선일보는 21면 국제면에 해당 기사를 다뤘다. 중앙일보는 해당 소식을 12면 국제면에서 다뤘다.

다음은 한국 소식이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오는 6일 열리기로 합의됐지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증인 채택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주요 종합 일간지들은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6일에 열기로 합의했다고 1면에 전했다. 다만 증인 채택을 두고 법제사법위원회에서는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5일 한겨레 3면.
▲5일 한겨레 3면.

한겨레는 “‘조국 청문회’ 합의해놓고 또 제동 건 한국당”이라는 제목으로 1면으로 다뤘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오후 6일 청문회 일정으로 합의했으나,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여상규 한국당 법사위원장이 증인채택 협의까지 함께 가결해야 한다며 청문회 일정을 확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내대표 합의를 법사위에서 항의한 셈이다.

이 때문에 한국당 내 분열 조짐이 보인다. 한겨레 3면 기사 ‘나경원 오락가락 리더십 한국당서도 성토 쏟아져’ 기사를 보면 한국당이 나 원내대표가 ‘증인 없는 6일 하루 청문회 합의’를 받은 것에 비판이 쏟아졌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이 “법사위 내에서 불만이 많다”고 전했다.

국민일보도 3면 “‘가족 증인없는 하루뿐인 청문회 왜 받나’ 한국당 후폭풍”이라는 기사에서 홍준표 전 대표가 이에대해 “여당 2중대를 자처하는 괴이한 합의”라며 “이제 (나 원내대표는) 야당을 그만 망치고 즉시 내려오는 것이 야당을 바로 세우는 길”이라고 비판한 것을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9-05 13:10:59
미중 무역전쟁으로 경제가 하락하고, 세계가 보고 있는데 송환법을 밀고 가는 건 어렵겠지. 좋은 소식이다. 그리고 조국 관련된 사항은 청문회를 통해 다 밝혀졌으면 한다. 그리고 앞으로 기자들은 모든 후보를 2주 만에 만 건씩 기사를 쓰며 검증하라. 그렇지 않으면, 기자들의 마음에는 민주주의도 없고 양심도 없는 것이다.

홍길동 2019-09-05 13:07:50
송환법 폐기 !!! 다행이네요 .. 캐리람 사퇴까지 ㄱ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