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노환중 문건 TV조선 입수경위 궁금, 신빙성있나”
靑 “노환중 문건 TV조선 입수경위 궁금, 신빙성있나”
고민정 대변인 “한국당 청문회 보이콧 발언 납득 안돼”

청와대는 대통령 주치의로 강대환 부산대학교병원 교수가 되는데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일역’을 했다는 문건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됐다는 TV조선 조선일보 등의 보도에 의문을 제기했다.

조선일보는 28일자 1면 머리기사 ‘조국 딸에 장학금 준 의전원 교수 “대통령 주치의 선정때 깊은 일역”’에서 ‘문재인 대통령님의 주치의가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소속인 강대환 교수가 되는 데 (내가) 깊은 일역(一役)을 담당했다’는 내용이 적힌 문건이 27일 검찰의 압수 수색을 받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개인 PC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노 원장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교수 겸 양산부산대학병원장 재직 시절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에게 ‘유급 위기 극복 격려’ 명목 장학금 1200만원을 지급했던 인사다.

조선일보는 “야당에선 ‘올 6월 강 교수가 대통령 주치의에 위촉되는 과정에서 노 원장 부탁을 받은 조 후보자(당시 청와대 민정수석)가 모종의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날 발견된 문서 파일의 제목은 ‘부산시장님 면담 2019-07-18’”이라고 썼다. 이 신문은 “노 원장이 부산의료원장에 임명된 지 3주 만에 이뤄진 오거돈 부산시장과의 면담을 앞두고 작성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TV조선은 앞서 27일 저녁부터 이 같은 내용을 방송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오후 브리핑에서 “노환중 문건 관련 보도를 TV조선에서 가장 먼저 보도한 것을 봤다”며 “압수수색 과정에서 해당 언론사가 어떻게 문건 확보했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문건 진위에도 “해당 내용이 얼마나 신빙성을 확보했는지, 이런 것이 명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일단 의혹을 제기하고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보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애초 주치의를 발표했을 때도 서울이 아닌 타지역을 고려했다고 말씀드렸다”며 “늘 서울지역에만 인재가 발굴하는 것에 비해 다른 지역에서도 발굴할 기회를 만들기 위해 그런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아침에도 보도에 의하면 조국 후보자도 노환중 교수를 모르고, 강대환도 노환중 교수를 모른다고 반박했다”고 전했다.

주치의 선정에 민정수석이 관여하지 않느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인사 과정은 통상적으로 설명드릴 수 없다”며 “별도로 연락을 주시면 설명하겠으나 공개적으로 말씀드릴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당의 청문회 보이콧 보류 언급이 나온 것과 관련해 “국회가 법위에 있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인사청문회 때 대통령이 지명한 후보자가 자질을 가지고 있는지 검증하는 자리이고, 후보자는 이 자리에서 능력을 입증하고 국민들은 청문회 자리를 통해 해당 후보자 자질 여부 지켜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인사청문회 법은 절차와 법이 있다”며 “31일이 법정 기한 임에도 국회에서 여야 합의 거쳐 9월 2~3일로 정했고, 국민들도 인사청문회 통해 무엇이 진짜인지 후보자 자격있는지 알고자 하는 열망 뜨거웠기 때문에 기한이 해당 안되지만 받아들였는데, 그럼에도 보류한다고 했지만, 그러한 말(보이콧)이 나오는 것에 대해 납득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국회는 입법기관”이라며 “어떤 사람보다 법 규정을 잘 지켜야 하는 곳이어야 하한다. 뜻대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청와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참고사진.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청와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참고사진. ⓒ연합뉴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레기 2019-08-28 21:44:16
장학금을 1200만원??? 기레기답네...클릭 몇번이면 다 아는걸

바람 2019-08-28 16:19:59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오후 브리핑에서 “노환중 문건 관련 보도를 TV조선에서 가장 먼저 보도한 것을 봤다”며 “압수수색 과정에서 해당 언론사가 어떻게 문건 확보했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문건 진위에도 “해당 내용이 얼마나 신빙성을 확보했는지, 이런 것이 명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일단 의혹을 제기하고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보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 논두렁 시계를 찾은 건가. 기자들아, 뭐하니 재생산/재배포해야지. 빨리 포털기사 입력해서 (속보) 논두렁 시계 발견이라고 복붙해서 많이 읽은 기사 1 위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