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겨눈 표적 ‘사모펀드’로 급변침
조국 겨눈 표적 ‘사모펀드’로 급변침
[아침신문 솎아보기] 동아·서울신문 여권 내 ‘조국 대안론’ 부상
한국·세계일보 조국 아들 ‘서울시 청소년참여위’ 논란 제기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를 시작한 2017년 7월 전 재산보다 많은 74억여원을 코링크프라이빗에에쿼티(코링크)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불루펀드)에 투자하기로 약정했고 다음달 블루펀드는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가 관급공사 177건을 수주하면서 조 후보자의 영향력이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27일 코링크와 웰스씨앤티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사모펀드는 조 후보자가 직접 투자를 결정했다는 점에서 수사 결과에 따른 파장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다른 의혹과 달리 사모펀드 투자는 조 후보가 민정수석 재임 때 일이라 처벌가능성까지 거론된다. 한국일보는 28일자 2면에 “사모펀드에 들어간 돈의 출처, 재산 형성을 어떻게 했는지가 이번 수사의 초점”이라며 “실제 압력을 행사했다면 직권남용이고, 공직에 있을 때라 뇌물 혐의까지 적용될 수 있다”는 한 변호사의 말을 인용했다.

조선일보는 코링크가 인수한 전북 군산의 공장 사진까지 찍어 28일자 5면에 보도했다. 이 공장은 배터리 소재 제조업체다. 조선일보는 원래 이 공장은 영어 교재 사업을 했는데 2017년 코링크에 인수되자마자 배터리 소재 제조사로 탈바꿈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공장 가동식을 한 지 1년이 넘었지만 올해 상반기 배터리 사업부문 매출은 ‘0’원이었다는 것이다.

▲ 28일자 조선일보 5면(위)과 한국일보 2면.
▲ 28일자 조선일보 5면(위)과 한국일보 2면.

조선일보는 이 기사 제목을 ‘1년째 배터리 매출 0원… 수상한 공시로 주가 부풀리기’라고 달았다.

동아일보는 28일자 34면 논설위원 칼럼 ‘횡설수설’에서 코링크가 조 후보가 민정수석 때 주로 관급공사나 국가지원 산업에 투자해 매출을 2배 가까이 늘렸다며 “펀드 운용자의 실력이 출중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요소가 워력을 발휘한 것인지 검찰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세계일보도 이날 4면에 ‘檢, 조국 가족펀드에 화력 집중할 듯’이란 제목에서 코링크 수사가 이번 검찰 수사의 핵심으로 부각했다고 전했다.

동아·서울신문 여권 내 ‘조국 대안론’ 부상

동아일보는 28일자 4면 ‘가족 수사받는데 장관 임명땐 역풍… 與내부 사퇴 불가피론’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여권내 기류 변화를 전했다.

동아일보는 “조 후보자가 설령 임명이 되더라도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범죄 혐의가 드러나 기소되면 후폭풍이 거셀 것”이라는 민주당 한 의원의 말을 전했다. 여권내 기류가 여전히 청문회를 지켜보자는 쪽이지만 사퇴하고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움직임도 보인다는 것이다.

서울신문도 28일자 5면 ‘文정부 검찰개혁 동력 상실되나… 조국 대안론 부상’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검찰 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대안 찾기’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는 가운데 청문회에서 해명을 들어보고 결정해도 늦지 않다는 신중론로 관측된다”며 여권 내 새로운 기류를 전했다.

▲ 28일자 동아일보 4면.
▲ 28일자 동아일보 4면.
▲ 28일자 서울신문 5면.
▲ 28일자 서울신문 5면.

서울신문은 이 기사에서 수사 구조개혁에 앞장선 서울의 한 사립대 법학 교수의 말을 빌어 “내가 아니면 (검찰) 개혁을 할 수 없다는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세계일보 조국 아들 ‘서울시 청소년참여위’ 논란 제기

이런 와중에 한국일보와 세계일보는 조 후보 아들 관련 의혹도 제기했다. 한국일보는 이날 4면 ‘조국 아들도 뻥튀기 스펙 의혹… 서울시 청소년참여위 줄결석’이란 제목에서 아들이 한영외고 3학년 때 서울시 청소년참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19번 회의 중에 고작 4번 참석했다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의 자료를 보도했다.

세계일보도 이날 5면에 ‘조국 아들도 서울시 청소년 위원 특혜 논란’이란 제목으로 같은 내용을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량오 2019-08-29 01:45:19
검찰계혁이 이렇게나 무서운 단어였나보다 최순실 보도가 나온 이후로 모든 언론에서 한사람을 이렇게나 몰아세우는것은 보지못했다 보수세력은 늘 거짓에 기대어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는것같다 그러나 거짓은 늘 진실에 기대어 있음을 기억해야한다 조국이 법무부장관에 임명되지 못하더라도 사법부의 계혁은 꼭 이번정권에서 이루어지길 바란다 그래야 정말 나라다운 나라로 나아갈 수있다

스타듀 2019-08-28 22:31:30
딸가지고 물고 늘어지다가 다 반박되니까 이제 딴거 하재네. 이것도 다 반박되면 다시 딸 할건가?

바람 2019-08-28 10:51:05
청문회 이후에 사퇴한다 할지라도, 언론의 행태는 지나침을 넘어 나치를 연상하게 한다. 히틀러는 처음에는 사회적 약자나 소수자를 배제했지만, 이후에는 지금도 엘리트라 불리는 유대인을 학살했다. 언론이 검증이라는 이유로 2주 만에 만 건이 넘는 기사를 쓰고, 미디어 오늘 또한 중계를 이유로 계속 배포하고 있다. 물론, 언론 비평지라 할지라도 최저임금 보도가 만 건이 넘을 때도 미디어오늘은 이처럼 중계하지 않았다. 언론인들이 모든 사람에 이처럼 검증했다면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이다. 진보/보수 모두 검증이라는 이름으로 혐오를 만들고 재생산하고 있다. 이러면서 노동자나 사회적 약자에 대해 말할 자격이 있는가. 검증이라 말하면, 스토킹은 당연한 건가. 오늘부터 조국 아방궁 앞에서 카메라로 진을 치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