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국민청문회’ 요청에 언론단체 “의견수렴 중”
조국 ‘국민청문회’ 요청에 언론단체 “의견수렴 중”
민주당, 한국기협·방송기자연합회에 국민청문회 공문… 안형준 방송기자연합회장 “찬반 의견 팽팽”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합의에 여·야가 맞서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국민 청문회’를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9월 초 ‘3일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8월30일 이전에 청문회가 열려야 한다는 입장으로, 26일까지 일정 합의가 불발되면 27일 ‘국민 청문회’를 개최하겠다며 공세를 높였다.

민주당은 23일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민 청문회 주관 요청의 건’ 공문을 발송했다. 국민 청문회 주관을 두 단체가 맡아달라는 것.

▲ 지난해 12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국회에 참석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 지난해 12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국회에 참석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은 24일 통화에서 “각 언론사 지회장들과 회원들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 회원사 의견을 청취하고 수렴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기자협회는 188개 회원사로 구성된 단체다.

방송기자연합회는 투표 중이다. 방송기자연합회 소속 지회장 52명이 의견을 밝히고 있는 것. 안형준 방송기자연합회장은 “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오늘(24일)까지 투표키로 했다”며 “국민 청문회에 대한 찬반은 팽팽히 맞서는 것 같다”고 했다.

국민 청문회에 대한 언론 평가는 엇갈린다. 한겨레는 24일 “여당이 주장하는 ‘국민 청문회’도 고육지책일 뿐”이라며 “야당이 빠진 청문회는 구속력도 없고 설득력도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한국일보도 “법적 요건을 갖추지 못한 데다 현실성도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경향신문은 “국회청문회든 ‘국민청문회’든 진솔하게 서둘러 소명하고, 시민 눈높이에서 냉정히 평가하고, 그 결과에 따라 진퇴를 매듭짓는 게 책임 있는 자세”라고 썼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8-25 23:03:44
조국은 형식적인 청문회 빨리 끝내고 대통령에게 임명장 받자~~ 이거네!!!

김만호 2019-08-25 10:54:12
요즈음 언론이 언론 다워야 국민청문회가 되지.
언론 몽땅 좌빨노조가 지배하고 있으니 언론이 아니라 정권나팔수 인것을.
완전 짜고 치는 고스돕이지

나라사랑 2019-08-25 10:35:14
권력을 잡으면 앞으로는 자기세상이다
서민들은 눈물흘려도 권력자는 자기 밥그릇 다 챙겨가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