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괜찮다는거냐’에 靑 “아직 말할 상황 아냐”
‘조국 괜찮다는거냐’에 靑 “아직 말할 상황 아냐”
기자들 여러 차례 입장 요구했으나 청와대 “조 후보자 소명 직접 들어봐야… 조심스럽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고교시절 논문 공저자 등재 문제를 두고 조국 후보자가 “처신을 더 잘했어야 했다”, “따가운 질책을 받겠다”고 사실상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두고 ‘괜찮다 안괜찮다’를 말할 상황이 아니라며 조심스러워했다.

법무부 인사청문준비단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는 22일 아침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에 대해 실망하신 국민들이 많아졌다는 점, 잘 알고 있다”며 “주변을 꼼꼼히 돌아보지 않고 ‘직진’만 해오다가, 이번 기회에 전체 인생을 돌이켜볼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저와 저의 가족들이 사회로부터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집안의 가장으로, 아이의 아버지로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제도가 그랬다’, ‘법적으로 문제없다’ 라고 말하며, 나몰라라하지 않겠다”며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 더 많이 회초리를 들어달라”고 사실상 사과했다. 그는 그러나 “향후 더욱 겸허한 마음과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며 “모든 것은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해 야당과 일각에서 제기되는 사퇴요구는 받아들일 뜻이 없음을 분명히했다.

이 의미를 두고 조 후보자가 딸 문제 등을 잘못했다고 시인한 것 아니냐는 질의에 박재억 법무부 대변인은 22일 “국민들의 비판과 지적을 받아들인다는 의미로 해석할 문제”라며 “말씀 내용 그대로 봐달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와 딸의 진학과정 등이 적절했는지 조차도 판단하지 않고 있다.

한 기자가 22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조국 후보자 관련해 청와대는 (의혹이) 위법하지 않다고 보는지, 국민정서법 상으로는 어떻게 보느냐’,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롭게 하겠다는 원칙에 조국 후보자가 배치된다는 지적에 어떤 의견이냐’고 질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국 지명자가 오늘 짧지만 입장을 낸 것으로 아는데, ‘나몰라라 하지 않겠다, 따가운 질책 달게 받겠다’고 얘기했다”며 “조 후보자가 더 소명해야 할 것과 궁금한 사안이 많이 나오는데, 진실을 가리고, 국민들 정서에 어긋나는 것도 본인 입으로 들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다른 한 기자는 ‘청와대와 문재인 정부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 괜찮다고 판단하느냐’며 “상당 부분이 문재인 정부 공약 가치와 다른 게 많은데 (반대로) 그동안 추구한 가치를 철회하겠다는 입장인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청와대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가 갖고 있는 가치 문제와 이것을 같이 봐야할 사안인지는 고민해봐야할 것 같다”며 “그리고 조국 지명자의 밝히게 될 이유, 근거, 오늘 얘기한 나몰라라 하지 않겠다, 질책 받겠다는 것을 총괄적으로 받아들이면 되고, (청와대가) 괜찮다, 아니다 말할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국 후보자 딸 의혹과 사모 펀드 투자가 문재인 정부 장관 후보 7대 검증 기준에서 걸러진 것이냐는 질의에 이 관계자는 “어떤 부분이 검증됐는지 말씀드릴 수 없다”며 “여러 의혹 나오고 보도되고 있으나 의혹만 있고, 진실은 가려지지 않은 것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인사청문회를 통해 조국 지명자 입장과 생각 들어야 할 필요성 있지 않나 싶다”며 “인사청문회 하루속히 이뤄지기를, 사법개혁 의지와 능력을 검증받을 기회 주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 등의 관련 보도가 합리적 문제제기도 있지만,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도 있다는 전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반박과 관련해 다른 한 기자는 “각각 의혹에 대한 사실판단을 하고 말한 것으로 생각되는데, 어떤 부분이 사실과 다른 의혹인지 근거가 뭔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이 관계자는 “지금 어디까지가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인지, 합리적 의혹제기인지 제가 가르마 탈 위치에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명확히 소명해야 하기 때문에 인사청문회 필요성 반복해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 시기는 후보 지명자에 대한 여러 가지를 조사해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입장과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며 “저의 말 한마디가 또다른 의혹 불러올 수 있어서 조심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풍경 2019-08-23 09:30:14
빨갱이라 욕먹는 민주당 지지자지만 이건 아닌 것 같습니다.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도...누가 봐도 아닌 건 아니죠...
더욱이 법무부장관 자리입니다.
누가 믿고 따르겠습니까?

바람 2019-08-22 12:44:33
기자들이 앞으로 이런 식으로 인민재판을 한다면, 언론인들이 주장하는 민주주의에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 청문회 법을 무시하며 국민을 선동하는 기자들은 민주주의를 원하는가, 아니면 북한 같은 무법 정치를 원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