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원들, 장애인 관련 표현 신중하라”
문희상 “국회의원들, 장애인 관련 표현 신중하라”
국회의원들에게 ‘일부 정치인 장애인 비하 표현 관련 서한’ 발송

문희상 국회의장이 20일 국회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국회의장이 정치인들의 장애인 비하 및 차별적 표현에 대한 관리·감독을 소홀히 했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격조 있는 언어 사용으로 국회와 정치의 품격을 지켜주시기를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문희상 의장은 “안보와 경제 위기 상황 등 수확의 계절이 다가오는 것을 반기고만 있기 어렵게 하는 일들이 많다. 최근 장애인인권단체들이 정치권 일각의 장애인 비하성 표현과 관련해 국가인권위에 진정을 내고 정치권 사과를 요구한 것도 그 하나”라며 “본의 아니게 장애인들과 그 가족들께 큰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국회수장으로서 미안한 마음과 함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우리 헌법은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진다’고 명시 하고 있다. 또 장애인차별금지법에는 ‘누구든지 장애를 이유로 모욕감을 주거나 비하를 유발하는 언어적 표현과 행동을 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돼 있다”며 “평소 언어 습관대로 무심결에 한 표현들이 장애인과 그 가족의 가슴을 멍들게 하는 언어폭력이자 차별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장애인단체들이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장애인 비하 발언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박소영 대학생 기자
▲ 장애인단체들이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장애인 비하 발언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박소영 대학생 기자

이어 “국회는 헌법이 보장하는 국민의 기본권을 지키고, 법치주의 구현을 위해 법을 만드는 기관이다. 그 누구보다도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철폐하고 인식 개선에 앞장서야 할 우리 국회의원들과 정치인은 마땅히 장애인과 관련된 표현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말은 곧 그 사람의 품격을 비추는 거울이라 했다. 상대방의 인격에 대한 존중은 바르고 고운 말의 사용에서부터 출발한다. 말씀이나 글을 전할 때 한 번 더 신중하게 고려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등 7개 장애인권단체들은 16일 청각장애인 비하가 담긴 ‘벙어리’ 표현을 사용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국회 질서유지를 감독해야 할 문희상 국회의장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했다. 이 단체들은 지난해 12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장애인 비하발언에 대해서도 진정을 제기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8-20 20:18:42
“국회는 헌법이 보장하는 국민의 기본권을 지키고, 법치주의 구현을 위해 법을 만드는 기관이다. 그 누구보다도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철폐하고 인식 개선에 앞장서야 할 우리 국회의원들과 정치인은 마땅히 장애인과 관련된 표현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동의한다. 그리고 국회의장에게 서한을 발송하게 만든 단체들의 참여의식을 존중한다. 직접 참여하고 말해야 바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