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혁신 사례가 답? 한국에 맞게 튜닝하라”
“해외 혁신 사례가 답? 한국에 맞게 튜닝하라”
이성규 전 메디아티 미디어테크랩장 “건강한 비즈니스가 건강한 저널리즘 만든다”

“건강한 비즈니스 구조는 건강한 저널리즘의 전제 조건이다.”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가브리엘관에서 미디어오늘과 구글코리아·서강대학교 언론대학원이 공동 주최한 ‘이노베이션 저널리즘 스쿨’ 강연자로 나선 이성규 전 메디아티 미디어테크랩 팀장 말이다.

▲ 이성규 전 메디아티 미디어테크랩 팀장이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가브리엘관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미디어오늘
▲ 이성규 전 메디아티 미디어테크랩 팀장이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가브리엘관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미디어오늘

그는 “전자가 깨지기 시작하면 건강한 저널리즘은 산산 조각난다. 이 전제가 깨지면서 한국 언론이 흔들리고 있다”며 “언론사는 비즈니스에 대한 생각을 기자들에게 침투시키려고 할 것이다. 단 기업과 컬래버레이션 정도의 유연성을 발휘할 수 있다”고 했다. 영업을 통한 과도한 협찬 기사, 지나친 어뷰징 등 언론이 처한 문제는 불안한 수익구조와 관련 있다는 지적이다.

이성규 전 미디어테크랩장은 ‘미디어 리버스 엔지니어링’이 필요하다고 했다. ‘리버스 엔지니어링’은 제품 조립순서의 반대로 제품을 하나하나 분해해 제품의 제조과정 및 성능을 파악하는 기술을 말한다. 

그는 미디어 비즈니스 모델을 역공학해야 하는 이유로 △집중하려는 고객을 발견할 수 있고 △집중하려는 고객의 문제를 발견할 수 있고 △주력하려는 콘텐츠 전략을 추정할 수 있고 △창업자의 철학을 발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많은 언론사가 ‘혁신’을 논할 때 해외사례를 많이 인용하지만 결과에 주목하기보다 어떤 로직(운영체제)으로 언론사를 운영해 성공하게 됐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회와 미디어 환경이 나라마다 다르다. 인풋이 바뀌면 성공한 로직이라고 쓸 수 없게 된다. 한국 상황에 맞게 로직을 튜닝해줘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이끌어갈 키플레이어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를 예로 들었다. 악시오스는 각 분야에서 뛰어난 기자를 인재로 영입했고, 콘텐츠가 효율적으로 배달되는 것이 뉴스 혁신의 핵심이라고 생각했다. 똑똑한 간결함을 목표로 뉴스레터를 통해 독자들에게 콘텐츠를 전달했다. 이 매체는 2년 만에 성장과 흑자를 동시에 달성했다.

끝으로 그는 “어떤 수익모델을 구현하는가에 따라 운영방식이 굉장히 다르다. 그러나 독자수를 높이는 것보다 충성층을 두텁게 하는 데 집중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며 핵심 수익모델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익모델의 예로 △DONATION(독자들이 공통의 가치를 지지하는 언론사에 자신의 돈과 시간을 제공하도록 독려하는 모델. 자선적 관계를 전제로 함) △SUBSCRIPTION(서비스나 제품에 접근하기 위해 독자들에게 비용을 지불할 것을 요구하는 모델. 교환과 거래 관계를 전제로 함) △MEMBERSHIP(독자들로 하여금 그들의 돈과 시간, 인맥, 전문적 지식, 아이디어 등을 제공하도록 하는 모델) 등을 제시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8-20 21:21:49
판례가 쌓여서 튼튼하고 견고한 법이 되듯이, 한국언론에는 투명한 신뢰가 쌓여야 하고, 부정부패를 없애고 국가경쟁력을 높이는 보도에는 국회 차원에서 예산을 지원해줘야 한다. 예전부터 말했지만, 안전에는 돈이 많이 들어 누구도 참여하려 하지 않는다. 그래서 수익과 어뷰징만을 위한 보도를 하고, 이런 행태의 피해는 결국 모든 국민이 볼 것이다. 예산을 집행하고, 법을 만드는 국회의원을 뽑는 것은 국민이다. 나라의 주권자인 국민의 안전을 생각하는 언론예산을 책정하는 것에 세금을 아까워해서는 안 된다. 그 전에 국민의 안전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국회의원을, 내년 4월 총선에서 잘 뽑아야 이 모든 것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