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스캔들 다룬 일본영화 ‘신문기자’ 국내 개봉
아베 스캔들 다룬 일본영화 ‘신문기자’ 국내 개봉
일본 ‘사학 비리 사건’ 모티프, 도쿄신문 기자 책 원작… 한국배우 심은경 주연

아베 스캔들을 다룬 일본 정치영화 ‘신문기자’가 올 하반기 국내에서도 개봉된다.

일본 영화인 ‘신문기자’는 2017년 일본 사학 비리 사건인 ‘가케학원’ 사건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영화는 당시 사건에 의문을 제기하며 끊임없이 정권과 대립한 도쿄신문 기자 모치즈키 이소코의 저서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현 아베 정권에 반하는 소재와 내용으로 일본 사회에서 화제였다.

영화는 대학 신설을 둘러싼 정치 스캔들부터 정부의 여론 조작, 사건과 연루된 고위 관료 자살 사건 등을 다룬다.

▲영화 '신문기자' 이미지. 사진출처=더쿱.
▲영화 '신문기자' 이미지. 사진출처=더쿱.

한국 배우 심은경이 주연인 의혹을 파헤치는 기자로 출연한다.

일본에서는 지난 6월28일 개봉했다. 국내 개봉은 하반기 예정이다. 수입‧배급사는 더쿱이다.

영화는 반 정권 소재인데도 꾸준히 일본 관객을 모으고 있다. 개봉 2주 차 박스오피스 8위를 기록, 이후 10위권 순위를 유지하며 현재까지 관객 40만 이상을 동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친일파색출대 2019-08-20 13:07:00
아니야~ 우리 오빠가 이럴 일 없어~!! 저 영화 고소!!

철수철수 2019-08-20 07:15:27
문득 나경원이가 왜 떠오를까? 사학집안이라 그럴까? 금수저들은 참 좋겠다. 태어나고 보니 부잣집 재벌가문이라

바람 2019-08-19 22:57:12
국민이 정치를 외면하면, 정치인은 국민을 무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