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 日에 강경 대응지시? MBN 전혀 사실아냐”
청와대 “文, 日에 강경 대응지시? MBN 전혀 사실아냐”
고민정 대변인 “국무회의에서 논의된 적도 없어”, 기자 “답변할 게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제기구를 통하지 않고 직접 일본에 강경 대응하라고 지시했다는 MBN 단독보도에 청와대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MBN 기자는 답변할 게 없다고 밝혔다.

MBN은 13일 저녁 ‘[단독] 문 대통령 “국제기구보다 일본에 직접 대응” 강경 대처 지시’ 리포트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이 미온적이라며 강경 대처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문 대통령은 총리 주례회동과 국무회의에서 일본이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자국 지도에 독도를 표기한 것을 언급하며 외교부가 일본 외무성에 직접 항의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MBN은 “외교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 IOC를 통해 독도 표기 문제를 항의하는 방식을 택했는데, 직접 항의 공문을 보내라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또 후쿠시마 원전수 누출 사태와 관련해서도 ‘국제원자력기구 IAEA 등을 통하지 말고 외교부가 직접 대응하라’고 말했다”고 방송했다.

이를 두고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밤 청와대 출입기자 단체SNS메신저를 통해 “해당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오늘 국무회의에선 위 내용이 논의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뉴스를 제작한 황재헌 MBN 기자는 14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답변을 드릴 게 없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저녁 방송된 MBN 뉴스. 사진=MBN 뉴스영상 갈무리
▲지난 13일 저녁 방송된 MBN 뉴스. 사진=MBN 뉴스영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함께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낙연 국무총리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함께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8-14 17:30:37
MBN 기자는 가짜뉴스를 만드는가? 거짓을 좋아할 보수가 있을까. 이건 종편 신뢰도의 문제다.

나주니 2019-08-14 17:33:13
과거 정권의 영향권 안에 숨어서 살아남으려는 잔당들이 여전히 장난을 치고 있다. 언론의 생태계를 이명박 시대 이전으로 돌려야 어느정도 해소되지 않을까?

이동훈 2019-08-15 21:47:59
저 무책임한 기자놈 봐라...할말이없다니...사실인지 아닌지 이유를 밝혀야될거 아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