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5·18 편향 인사 질문에 “하나하나 답 안해”
황교안, 5·18 편향 인사 질문에 “하나하나 답 안해”
문재인 대통령에 “정신차리십시오”, 한국당 정책과제 ‘친시장’ ‘반노동’ 골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사회적 갈등이 극에 달했다며 미래를 위한 화합을 정책 과제로 강조했다. 그러나 한국당이 갈등을 야기하고 있다는 지적에는 분명히 답하지 않았다

황교안 대표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5대 정책과제 가운데 하나로 ‘화합과 통합의 나라’를 강조했다.

그는 “증오와 갈등이 국가 발전의 발목을 잡고, 성장의 동력까지 꺼트리고 있다. 이념 갈등, 지역 갈등, 세대 갈등에 이어 이제는 젠더 갈등까지 심각한 이슈가 되고 있다. 편 가르고 증오와 갈등을 부추기는 잘못된 정치부터 끝내야 한다. 포용과 배려의 문화가 사회 전반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우리 당이 먼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황교안 대표는 구체적인 ‘방안’은 언급하지 않았다. 또한 5·18 민주화운동 망언 의원을 소극적으로 징계하고,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미디어특별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5·18 북한군 침투설을 주장하는 인사를 추천하는 등 오히려 한국당이 이념과 지역 갈등을 야기한다는 비판이 있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대국민 담화를 하고 있다. 사진=금준경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대국민 담화를 하고 있다. 사진=금준경 기자.

이와 관련한 미디어오늘의 질문에 황교안 대표는 “과거의 많은 이야기들을 정리할 때가 됐다. 하나하나에 대해 말씀은 안 드리겠다. 그렇지만 이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갈망하는 분들을 위해 갈등을 내려놓도록 하겠다. 우리 당은 그런 입장을 견지하겠다”고 답했다.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정신차려주십시오”라고 말한 뒤 “이런 말을 하는 국민의 절규를 들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는 “내일 광복절 축사 때 일본과의 분쟁을 감정이 아닌 정책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주시기를 바란다. 거듭된 김정은의 도발에 확실한 경고의 메시지가 필요하다. 이를 통해 국민의 안보 불안을 해소해주길 바란다. 대한민국 성공 기반인 한미동맹을 복원하고 강화할 의지와 방안도 천명해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금이라도 이 정권이 잘못을 바로잡고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적극적으로 협력을 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 묻는다. 과거에 머무를 것인가, 미래로 함께 나아갈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 황교안 대표 대국민 담화 때 주변에 선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 사진=금준경 기자.
▲ 황교안 대표 대국민 담화 때 주변에 선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 사진=금준경 기자.

이날 황교안 대표는 ‘친시장’ 정책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소득이 성장을 이끈다는 이 정권의 정책은 출발부터 틀렸다”며 “기업이 활기차게 이윤을 창출하고, 그 돈으로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늘어난 소득이 다시 기업의 이윤 확대로 이어지는 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는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강제 단축과 같은 반시장·반기업 정책을 반드시 바로잡겠다. 산업 구조조정과 노동시장 개혁을 선제적으로 이끌어가겠다. 기업의 활력을 저해하고 신산업 발전을 가로막는, 첩첩의 규제를 과감하게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복지정책과 관련 황교안 대표는 “복지 확대는 반드시 필요하다”면서도 “이 정권의 잘못된 복지 확대를 멈추지 못한다면, 모두가 빚더미에 앉게 될 것이고, 우리의 미래 세대가 엄청난 부담을 짊어질 수밖에 없다. 꼭 필요한 사람에게 지원될 수 있도록 ‘맞춤형 복지정책’을 펼쳐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교활이 2019-08-15 10:48:05
하나하나 얘기하기 싫으면
둘씩 묶어서 대답해라..
교활아.

국민이 바로서야 2019-08-15 10:44:36
일본회의-아베(자민당)-이승만-자유한국당, 이들의 계보다.

반민특위를 해체시킨 이승만 동상 앞에서
저 짓을 하는 걸 보면
친일세력을 끌어 모으려는 전략이다.

참고로 이승만은
반민특위 김상덕 위원장의 집으로 직접 찾아가
감투를 줄테니 친일파 규정을 멈추고
친일파를 모두 풀어주라고 권했는데,
김상덕 위원장이 호통을 치며 쫓아보내자
다음날 일본 경찰들을 보내
반민특위를 해체시킨 인물로,
일본 자민당과 한국 자한당의 연골고리다.

최근 국내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DHC테레비(구독자 46만)는
아베의 배후세력인 일본회의의 든든한 지원아래
쉴새없이 혐한방송을 쏟아내고,
이걸 또 구독자들이 쉴새 없이 퍼나르고 있다.
자민당은 이들이 세뇌시킨 혐한세력을
계속 당원으로 끌어들여
지지기반을 넓혀왔다.(현재 아베지지자 800만명 정도)

국내에서는
이승만 학당(교장 이영훈)이 개설한
이승만TV(7만명)가
이 역

2019-08-14 21:40:31
대행보다 조금 나가으면 .얼음이 녹는 영상이라 정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