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작가유니온 “KBS 비상경영 빌미로 결방, 프리랜서들이 타격”
방송작가유니온 “KBS 비상경영 빌미로 결방, 프리랜서들이 타격”
비상경영체제 KBS에 “작가 축소‧원고료 삭감 빌미 안 돼” 경고했던 방송작가유니온, “우려가 현실 돼”

KBS가 1000억원대 적자 폭을 이유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자 프로그램을 줄이거나 폐지하는 과정에 방송작가와 프리랜서 방송 노동자들이 희생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송작가지부(방송작가유니온)는 9일 성명에서 “KBS가 비상경영계획에 돌입했다. 첫 번째 피해자는 방송작가와 프리랜서 방송노동자들”이라고 비판했다. 

방송작가유니온은 “KBS 지역국 일부 프로그램들에서 비상경영계획 발표 이후 적게는 2주, 많게는 5주까지 프로그램 결방 결정이 이뤄졌다. 또 현재 결정된 결방 이외에 추가 결방 논의도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방송 프로그램이 결방되면 가장 먼저 프리랜서 노동자들이 타격을 입는다”고 밝혔다. 

▲여의도 KBS 사옥.
▲여의도 KBS 본관. 

 

방송작가유니온은 결방 상황에서 빚어지는 정규직과 비정규직‧프리랜서 간 차별도 지적했다. 이들은 “프로그램이 한 주 혹은 장기 결방돼도 정규직 PD와 직원들에게는 월급이 주어진다”며 “프리랜서 방송 노동자들에게는 강제 무급휴가가, 정규직에게는 유급 휴가가 주어지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1000억 비상경영 책임을 간부나 사측이 아닌 이들에게 전가시키는 게 과연 정당한가”라며 “방송 힘은 콘텐츠 제작에서 나오는데 경영난을 이유로 지역민과의 약속과도 같은 프로그램을 무더기로 결방시키는 건 옳은 선택인가”라고 되물었다. 

방송작가유니온은 “KBS 비상경영 실체는 프리랜서 생계를 위협하고 방송사 스스로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미지 방송작가유니온 지부장은 9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조합원 사례를 종합해보면 7~8월 지역 KBS에서 자체 생산하는 프로그램들이 줄고 본사 방송을 받아서 나가는 프로그램이 늘었다”며 “이는 프로그램 폐지는 아니더라도 제작이 중단되는 상황이다. 정규직의 월급은 그대로 지급되지만 비정규직이나 프리랜서 작가들의 임금은 지급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2019-08-09 22:46:36
어쩐지 황금시간대에도 재탕 삼탕 보여주길래 이것들이 데모를 하나 수신료 세상편안하게 받아 먹고서는
왜 이러나 싶었는데 .. 적자가 1000억 대 였어요 ??????

바람 2019-08-09 17:45:03
예전부터 말했지 않나, 대립이 커질수록 취약계층부터 고통을 받는다. 공영방송은 수익보다 안전시스템과 공익이 우선이다. 왜 이렇게 수익에만 집착하는가. 나는 또 다른 KT를 보고 싶지 않다. 참고로, 방송수익에 대해 직원들이 경영진을 더 부추기는 게 아닌가 생각해보라. 공익과 안전에 그대 가정은 포함되지 않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