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유해발굴 현장에서 뼈 부러뜨린 기자
한국전쟁 유해발굴 현장에서 뼈 부러뜨린 기자
화살머리 고지 일대 유해발굴 현장 흙길 위 미끄러지면서 유해 일부 훼손

한국전쟁 전사자 유해발굴 현장을 취재했던 기자가 유해 일부를 훼손시킨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6월11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 내 화살머리고지에서 진행 중인 6·25 전사자 유해발굴 현장을 찾았다. 우리 군은 지난 4월부터 화살머리고지 유해를 발굴해 수습 중이다.

이날 정경두 장관 뿐 아니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유엔군사령관과 주한 미국, 프랑스 대사관 관계자도 현장을 찾아 유해발굴 과정을 참관했다. 이 곳에선 엿새 전인 6월5일 유엔군으로 추정되는 전사자 유해가 최초 발견됐다. 언론도 국방부와 유엔군 수장이 동시에 유해발굴 현장을 찾자 주목했다. 국방부 출입기자단과 사진 및 촬영 기자 14명이 유해발굴 현장을 취재했다.

유해발굴 현장은 발목 높이의 줄선으로 출입을 막아놨다. 좁고 가파른 흙길에 기자들이 몰리고 한 사진기자가 흙길에서 미끄러지면서 유해발굴 현장 속 유해 일부를 훼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사람 접근을 막는 라인이 있었지만 한 사람 정도가 다닐 좁은 흙길에서 한 사진기자가 밀리면서 유해 일부인 갈비뼈를 밟아 부러뜨렸다”고 말했다.

유해가 발굴되면 유해원점보존 원칙에 따라 발견된 형태 그대로 임시 감식소에 안치된다. 한 사진기자가 밟은 유해 일부도 임시 감식소로 옮겨 기초 감식을 벌였다. 감식 결과 6·25 당시 ‘중공군’의 갈비뼈로 판정됐다.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6월 11일 오전 강원 철원군 민통선 내 우리 쪽 지역인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유해발굴 현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공동취재단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6월 11일 오전 강원 철원군 민통선 내 우리 쪽 지역인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유해발굴 현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공동취재단

국방부 관계자는 “유해는 70년 동안 방치돼 작은 충격에도 바스라질 수 있고 나뭇가지로도 혼동할 수 있다. 기자는 나뭇가지인줄 알고 살짝 밟았는데 부러졌다고 증언했다”고 말했다.

군 부대는 유해가 훼손되긴 했지만 감식엔 문제가 없었고, 취재 과정에서 벌어진 ‘실수’로 보고 해당 기자에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국방부도 이 일을 별도로 알리지 않았다.

현장 취재를 갔던 기자가 유해를 훼손한 전례 없는 일이라 해당 기자가 음주를 했다는 얘기도 돌았다. 하지만 국방부는 당사자 확인결과 음주를 하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이동시간을 감안했을 때도 음주 가능성은 낮다고 전했다. 기자들은 새벽 6시에 출발해 오전 9시 유해발굴 현장에 도착해 취재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비무장지대로 들어가기 위해 보안검사를 벌이지만 음주 여부는 측정하지 않는다. 정황상 보면 흙길을 따라 걸으면서 취재하다가 밀려 미끄러지면서 유해를 밟은 것으로 본다. 일부러 유해를 훼손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8-06 17:22:50
실수일 수 있지만, 미리 말했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최순실 2019-08-06 17:22:24
욕해주러 들어왔다가 중공군 유해라서 봐준다. 담부턴 조심해라 기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