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계약직 아나운서 중앙일보 보도 왜곡 논란
MBC 계약직 아나운서 중앙일보 보도 왜곡 논란
아나운서들 “하지 않은 발언이 인용 멘트로”… 동의 없이 온라인에 아나운서 영상 실었다 삭제

별도 공간에 격리돼 있는 MBC 계약직 아나운서를 취재한 중앙일보가 사실을 왜곡했다는 계약직 아나운서 항의를 받고 기사를 일부 수정했다.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취재 당시 영상 불허 입장을 전달했는데도 보도에 영상이 삽입되거나 실제 하지 않은 말을 따옴표로 인용 보도했다는 것이다.

계약직 아나운서 항의에 영상이 삭제되고 온라인 기사 일부가 수정됐지만 계약직 아나운서들은 기존 정규직 아나운서들과 갈등을 부각하는 보도 논조에 난감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문제가 된 보도는 장세정 중앙일보 논설위원의 6일자 기사(“아나운서 7명은 MBC 12층 ‘외딴 골방’에 모여 있었다”)다. 2016~2017년 1년 단위 ‘전문 계약직’으로 채용됐다가 지난해 계약 만료 후 노동청과 법원에서 각각 ‘부당해고’와 ‘임시 근로자 지위’를 확인 받고 지난 5월 복직한 16·17사번 계약직 아나운서들 이야기였다.

사측이 이들에게 업무를 주지 않은 채 12층 별도공간에 배치하고 전산망을 차단해 ‘직장 내 괴롭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장세정 중앙일보 논설위원의 6일자 기사 “아나운서 7명은 MBC 12층 ‘외딴 골방’에 모여 있었다”
▲장세정 중앙일보 논설위원의 6일자 기사 “아나운서 7명은 MBC 12층 ‘외딴 골방’에 모여 있었다”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보도에서 문제 삼은 부분은 △발언하지 않은 멘트가 따옴표로 인용 △사전 양해에도 아나운서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 보도에 삽입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이들 처지가 뒤바뀌었다는 식으로 읽힐 문장 등이었다.

보도를 보면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귀책사유도 없이 ‘적폐 아나운서’로 몰려 인생이 크게 흔들렸다”, “전 정권과 현 정권의 합작품이다”, “파업 기간에 응시한 것만으로도 언론인 자격이 없다고 선배가 비난했다”, “최승호 체제의 걸림돌로 우리를 몰아갔다”, “후배를 괴롭히고도 죄의식 못 느끼는 것이 더 문제다”라고 발언한 걸로 나오지만 아나운서들은 이 발언이 ‘아예 한 적 없거나 팩트에 어긋난 표현’이라는 입장이다. 특히 계약직 아나운서들은 기존 아나운서 선배들에 대한 멘트 인용은 사전에 자제 요청했다는 것이다. 선배들을 공격하는 모양새로 비쳐질 수 있어서다. 이들은 그럼에도 하지도 않은 말이 각색돼 중앙일보 지면에 보도됐다고 지적했다.

이를 테면 취재 당시 “MBC 정상화 과정에서 계약 해지됐다는 이유만으로 ‘적폐 아나운서’가 포털 연관 검색어로 올라 절망적이었다”, “이것은 정치적 문제가 아니다. 전 사장과 현 사장에 걸쳐 있던 문제고 우리는 거기 끼인 것” 정도 발언은 한 적 있으나 “최승호 체제의 걸림돌로 우리를 몰아갔다”, “후배를 괴롭히고도 죄의식 못 느끼는 것이 더 문제다” 등 공격성 발언은 한 적 없다는 것.

▲ 중앙일보 6일자 보도를 보면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귀책사유도 없이 ‘적폐 아나운서’로 몰려 인생이 크게 흔들렸다”, “전 정권과 현 정권의 합작품이다”, “파업 기간에 응시한 것만으로도 언론인 자격이 없다고 선배가 비난했다”, “최승호 체제의 걸림돌로 우리를 몰아갔다”, “후배를 괴롭히고도 죄의식 못 느끼는 것이 더 문제다”라고 발언한 것으로 나오지만 아나운서들은 이 발언이 ‘아예 한 적 없거나 팩트에 어긋난 표현’이라는 입장이다.
▲ 중앙일보 6일자 보도를 보면 MBC 계약직 아나운서들이 “귀책사유도 없이 ‘적폐 아나운서’로 몰려 인생이 크게 흔들렸다”, “전 정권과 현 정권의 합작품이다”, “파업 기간에 응시한 것만으로도 언론인 자격이 없다고 선배가 비난했다”, “최승호 체제의 걸림돌로 우리를 몰아갔다”, “후배를 괴롭히고도 죄의식 못 느끼는 것이 더 문제다”라고 발언한 것으로 나오지만 아나운서들은 이 발언이 ‘아예 한 적 없거나 팩트에 어긋난 표현’이라는 입장이다.

원 보도에 있던 “촛불 시위로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탄핵 당하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이들에게 태풍이 몰아쳤다”는 문장도 아나운서들의 항의 후 온라인에서 “촛불 시위로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탄핵당하고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MBC에는 파업과 사장 교체 등 태풍이 불었다”로 수정됐다. 17사번 입사 시기는 문재인 정부 이후라는 점, 촛불집회 및 문재인 정부와 계약직 아나운서 배제 상황이 연관 있는 것처럼 읽힌다는 점에서 원 보도는 과도한 ‘정치 프레이밍’이라는 지적이다. 원 온라인 보도에 삽입됐던 아나운서들 영상도 사전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

아나운서들은 당초 언론중재위를 통한 정정 보도까지 고려했으나 6일 항의 후 일부 표현이 수정됐다는 점에서 현재는 추후 대응을 고심 중이다. 장 위원은 6일 미디어오늘 통화에서 “취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타듀 2019-08-06 18:20:32
애시당초 이게 뭔 큰뉴스라고 왜 꾸준히 올라오는지가 이해가 안된다. 기자들 선후배 관계라고 밖엔 생각이 안됨.

중앙반성좀 2019-08-06 15:27:49
가까운 친구가 전에 중앙일보에 인터뷰한 적 있는데, 애초에 기자가 쓰고자 한 방향으로 발언을 짜깁기하고 각색하는 게 너무 눈에 보였습니다. 그때부터 믿고 거른 언론사 ㅇㅇ. 바이중앙

바람 2019-08-06 14:22:09
중앙일보 요즘 너무 이상하네. 아예 기사 자체를 신뢰 못 하겠다. 이런 왜곡기사를 보고 시간 낭비하느니, 차리리 내가 좋아하는 방송이나 유튜브를 보겠다. 일단, 현재 중앙일보 기사는 신뢰도가 거의 마이너스 급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