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수도권매립지공사 신문구독 일괄중단 “안 읽고 버려” 
수도권매립지공사 신문구독 일괄중단 “안 읽고 버려” 
공사 “종이신문 활용도 저하, 비용·행정력 등 절감”… 신문사들 반발

환경부 산하 기관인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가 자원낭비 등 이유로 종이신문 구독을 중단하기로 해 논란이다. SL공사는 수도권 지역 폐기물을 반입·매립하고, 매립가스·음폐수 등을 자원화하는 일을 하는 곳으로 인천에 위치해있다. 

SL공사 측은 지난 1일 “종이신문 총 153부(직원 2인당 1부에 해당)를 구독하고 있으며 연간 2362만8000원을 지불하고 이와 별도로 전자스크랩용 온라인 구독(연간 2006만4000원)도 병행하고 있다”며 “스마트폰 등 온라인을 통한 기사 검색이 보편화됨에 따른 종이신문 활용도 저하와 병행 중인 전자스크랩으로 일원화해 비용·행정력·자원 등을 절감코자 한다”고 밝혔다. 

SL공사 측은 “버려진 쓰레기마저 자원화하는 공사에서 멀쩡한 자원인 신문이 제대로 읽히지도 않은 채 연간 몇 만부가 그대로 버려지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었음을 고려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 종이신문. 사진=istockphoto
▲ 종이신문. 사진=istockphoto

이에 기자들이 반발했다. 

인천투데이는 지난 2일 “수도권매립지공사, 종이신문과 전쟁 벌이나?”란 기사에서 “신문 절독은 공공기관에서는 매우 이례적”이라며 “공사가 종이신문을 쓰레기 취급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천투데이는 “신문 일괄 구독 중단은 사실상 언론사와 전쟁을 선포하겠다는 것으로 비춰진다”는 한 기자의 주장도 전했다. 

인천뉴스도 이날 “SL공사, 종이신문(153부) 1일부터 구독 중단”에서 비슷한 내용으로 공사 측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담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신문협회에서도 공공기관이 종이신문 구독을 전면 중단한 사례를 그동안 접해보지 못했다고 강조하며 “제대로 된 저널리즘은 긍정적 외부효과가 큰 대표적인 공공재이므로 신문의 공공재적 특성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포청천 2019-08-04 09:21:17
구독도 하지 않는 종이신문을 세금으로 퍼주는것은 상식선에서 아주 잘못된 것입니다 더군다나 환경파괴의 주범인 종이 신문을 없에야 합니다 봅니다

이호두 2019-08-04 02:37:37
기자들 스스로 생각해 보기를 바란다. 작금의 언론이 정말로 읽을 가치를 준다고 생각하는가?
나는 우리나라 언론이 스스로 뼈를 깎는 자성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기득권주의에 빠져 언론의 사명을 망각하고 혼질을 호도하고 국가를 부정하고 국론을 분열시키는데 앞장서고 심지어 부왜에 앞장서는 현재의 언론은 모두 폐간되어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러한 언론은 정부 기관과 공공기관이 앞서 절독하고 민간기관과 국민들이 적극 동참하여 하루 속히 언론 정상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바람 2019-08-03 13:16:23
필요한 사람도 있지 않을까. 줄여도 1/3씩 천천히 줄이는 게 서로에게 좋다고 본다. 이게 다 기자들이 공공기관 수익악화로 맨날 지면 채우는 게 일이다 보니 그런 것도 있다고 본다. 공공기관 수익 줄이는 데에는 인력감축이나 여러 가지 구독취소도 당연한 거 아닌가. 제발 언론도 정부기관과 기업의 수익만 보지 말고, 공익의 관점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 공익적 매뉴얼과 시스템을 갖추려면 천문학적인 예산이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