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대화 노력에도… 이젠 단호한 대응”
청와대 “대화 노력에도… 이젠 단호한 대응”
고민정 대변인,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깊은 유감… 긴밀·신속하게 대응하겠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대상국에서 배제 결정하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앞으로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긴급브리핑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각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문제해결을 위해 외교적 협의와 대화 의사를 표명했다”며 “대화와 소통으로 문제해결 위해 열린 자세로 임해왔으나 앞으로 우리 정부는 부당한 조치에 단호한 자세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입장을 밝히고, 홍남기 부총리는 종합 대응방침을 밝힌다”고 전했다.

일본은 이날 오전 열린 각의에서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번 일본의 조치는 오는 7일 공포 뒤, 21일 뒤인 28일께 시행된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과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은 ‘강제징용 한국 대법원 판결 등 한일관계와 무관한 안보상 관점에서 실시하는 수출관리의 운용 재검토에 해당되며 한일관계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일 오전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대해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YTN 생방송뉴스 영상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일 오전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대해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YTN 생방송뉴스 영상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인청구권 팩트 2019-08-02 21:14:12
1991년 8월 27일 야나이 순지(柳井俊二) 당시 외무성 조약국장은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청구권협정은 한일 양국이 국가가 가지는 외교보호권을 서로 포기한 것`이라며 `개인 청구권 자체를 국내법적 의미로 소멸시킨 것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2000년 3월 14일 호소카와 일본 법무성 민사국장도 “야나이 전 외무성 조약국장이 일한 양국 정부가 국가로서 가지고 있는 외교권을 상호 포기한 것이며 개인의 청구권을 소멸시킨 것이 아니라고 답했는데 어떻냐”라고 묻는 후쿠시마 의원의 질문에 “잘 알고 있으며 저희도 바로 그대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바람 2019-08-02 16:44:18
미국도 화해를 원했는데, 일본이 미국을 반미 하네? 헐, 무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