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출판국 ‘하나님의교회’ 홍보기사 등 12억 거래
동아일보 출판국 ‘하나님의교회’ 홍보기사 등 12억 거래
신동아 6월호 ‘하나님의교회’ 32페이지 올컬러… 동아일보 출판국 5‧6월에 7억원대 집중거래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설립 55주년 300만 성도 시대 열다.”

6월호 신동아 기사다. 월간지 신동아 6월호는 총 32페이지를 ‘하나님의교회’ 기사로 채웠다. 6월호 표지는 하나님의교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 사진이다.

미디어오늘이 입수한 하나님의교회와 동아일보 출판국 거래내역에 따르면 신동아를 만드는 동아일보 출판국이 올 1월부터 6월까지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이하 하나님의교회)로부터 발행금액으로 받은 돈은 약 12억원 이상이다.

특히 신동아 6월호가 나올 즈음 7억8000여만원을 발행금액으로 받았다. 신동아 외에도 동아일보 출판국이 펴내는 여성동아 역시 지난 3월22일자 동아일보 LIVING&ISSUE 섹션에 하나님의교회 관련 기사를 발행했다. 이런 식으로 동아일보 출판국이 1월3일부터 6월14일까지 하나님의교회로부터 받은 액수는 총 12억여 원이다.

▲신동아 6월호 하나님의교회 관련 기사 갈무리.
▲신동아 6월호 하나님의교회 관련 기사 갈무리.

언론사들이 하나님의교회 등 종교단체 홍보 기사를 보도하고 그 대가로 책을 팔아 수익을 올리는 일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하지만 신동아를 만드는 동아일보 출판국의 경우 액수가 6개월 동안 12억원이 넘고 책 32페이지를 할애하는 등 정도가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온다. 종교계에선 “언론이 논란이 있는 종교단체를 대대적으로 홍보해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만든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신동아 6월호에서 하나님의교회를 다룬 페이지는 다른 페이지와 달리 올컬러로 제작됐다. 32페이지 가운데 첫 20페이지는 “인류 구원과 행복의 근원 어머니 하나님”이라는 제목으로 하나님의교회가 설립 55년 만에 175개국 7500여 교회에서 300만 성도를 모으며 성장했다는 내용이다. “하나님의교회는 성경 예언대로 이 시대에 재림 그리스도로 오신 분이 안상홍님이라고 믿는다” 등 하나님의교회 교리도 삽입됐다. 하나님의교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 인터뷰는 10페이지 분량으로 실렸다.

▲신동아 6월호 내부의 하나님의교회 관련 기사.
▲신동아 6월호 하나님의교회 관련 기사.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홍보팀 A씨는 26일 미디어오늘에 “신동아 기자가 직접 찾아와 취재했다. 우리 교회가 급속도로 발전하다보니 언론사들이 관심을 갖고 온다”고 말했다.

또 다른 협회 관계자 B씨는 “신동아와의 계약은 처음에는 6~8페이지 정도로 하다가 신문사 쪽에서 이렇게 다루면 서점에서도 잘 팔리니 (기사를) 올 컬러로 묶어준다고 했다”며 “신동아 건은 광고 집행이 아닌 책으로 판매한 것이다. 월간지 판매 시기가 지나가면 발췌본을 따로 발간해준다. 발췌본은 보통 5만부에서 10만부 이상 나간다”고 말했다.

A씨와 B씨의 말을 종합해 보면 하나님의교회는 동아일보 출판국을 통해 신동아 등에 하나님의교회 관련된 기사를 내보내고 이후 책과 발췌본을 구매한다.

▲다양한 언론이 실은 하나님의교회 기사와 발췌본.
▲다양한 언론이 실은 하나님의교회 기사와 발췌본들.

동아일보 직원 C씨는 “최근 들어 독자들이 읽고 싶은 잡지를 만드는 게 아니라 돈 받고 홍보성 기사를 싣는 경우가 급격히 늘었다”며 “이런 거래가 문제라고 여기지 않는 분위기가 더 문제”라고 지적했다.

C씨와 또 다른 동아일보 내부 사정을 잘 알고 있는 D씨의 말을 종합하면 동아일보 출판국 E 상무가 부임한 후 이런 경향이 심화됐다.

C씨는 “E 상무는 출판국에 부임한 후 직원 투신과 14명 퇴사라는 문제가 있었는데도 3개월 정직 후 원직 복직했다. 그 이면에는 그가 실적 개선에 일조했다는 윗선의 평가가 있다”며 “실적 개선에는 14명 퇴사와 종교단체와의 뒷거래가 일조를 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D씨 역시 “이전부터 하나님의교회와 거래하긴 했지만 E 상무가 부임한 후 거래 단위와 횟수가 늘어났다”며 “월간지들이 한번 거래를 트고 나면 이쪽(종교단체)에 의존하게 되고 그 의존도도 심해지고 있다. 몇 년 전만 해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지금은 악순환의 고리가 됐다”고 말했다.

미디어오늘은 해당 기사를 직접 작성한 신동아 기자와 편집부장 및 편집국장, 출판국 E 상무에게 수억 원대 거래에 입장을 물었으나 네 사람 모두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종교계는 논란이 있는 종교단체를 홍보해주는 언론 행위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한다.

진용식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장(안산상록교회 목사)은 “하나님의교회는 한기총 등 많은 기독교 단체에서 이단으로 규정한 곳”이라며 “언론이 사이비 종교를 정상적 종교로 소개하면 더 많은 피해자가 생긴다. 홍보 기사를 본 사람들은 해당 종교가 이단인지 아닌지 혼란스러워진다”고 지적했다.

[ 관련기사 : 언론들, 하나님의교회 기사 쓰고 지면 팔았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즈키 이치로 2019-08-05 09:46:37
[fact 체크] 하나님의 교회 VS 개신교


1. 하나님의 교회는 각종 헌혈같은 선행이나 영국 여왕상, 브라질 대통령상같은 각종 한국의 국위를 선양하는 자랑스러운 기사를 쓰는데에 큰 돈을 쓰는데, 반면에 개신교는 목사의 성폭력, 강간같은 성범죄와 각종 공금횡령같은 뉴스가 보도되는것을 막는데 큰 돈을쓴다.

2. 개신교는 신도들의 피같은돈을 목사들의 룸싸롱및 창녀촌출입하는데 신도들의 코뭍은 돈까지 사용하고 공금을 횡령하는데 하나님의 교회는 교회의 홍보라는 공적인 목적으로 헌금을 사용한다.

3. 땅끝까지 복음을 전하라는 말처럼 마지막시대에 전도는 성도들의 지상명령이라 할수있는데 하나님의 교회는 성도들의 피같은 헌금으로 전도와 엄연한 공적 대외홍보의 명목으로 사용하는 매우 투명하고 건전한교회인데 개신교는

바람 2019-07-31 18:46:13
'진용식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장(안산상록교회 목사)은 “하나님의교회는 한기총 등 많은 기독교 단체에서 이단으로 규정한 곳”이라며 “언론이 사이비 종교를 정상적 종교로 소개하면 더 많은 피해자가 생긴다. 홍보 기사를 본 사람들은 해당 종교가 이단인지 아닌지 혼란스러워진다”고 지적했다.' <<< 돈이 아무리 좋다지만, 동아일보는 제정신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