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성 방통위원장 “문 정부 성공 위해” 사의 표명 
이효성 방통위원장 “문 정부 성공 위해” 사의 표명 
임기 1년 남겨놓고 문 대통령에 사의… “방송·통신정책 일원화 못 돼 아쉽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통위원장직 사의를 표명했다고 돌연 밝혔다. 이 위원장은 후임 위원장이 임명될 때까지 위원장직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효성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제4기 방통위 2년 정책성과와 계획을 발표한 후 “문재인 정부가 2기를 맞아 국정 쇄신을 위해 대폭 개편을 앞두고 있다”며 “1기 정부 일원인 나는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정부의 새로운 구성과 원활한 팀워크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대통령께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방통위원장 임기는 3년으로 이 위원장은 지난 2017년 7월31일 취임 후 임기가 1년이나 남았음에도 사의를 표명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이 위원장은 이날 본인의 신상과 관련해 이같이 짧게 밝힌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못해 양해해 달라”고만 덧붙였다.

▲ 지난달 2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사진=김용욱 기자.
▲ 지난달 2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사진=김용욱 기자.

앞서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최근 청와대에 사의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이 위원장은 내달 중폭의 개각을 앞두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인선의 폭을 넓히자는 취지에서 그만두겠다는 뜻을 청와대 측에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는 “청와대는 후임으로 전·현직 언론인과 법조계 출신 인사들을 물망에 올려 검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여권에서는 표완수 시사인 대표와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로 일한 한상혁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 등이 차기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4기 방통위 2년 정책성과와 관련해서도 “4기 방통위 출범 후 2년간 정책 추진 과정에서 많은 성과도 거두었지만 아쉬운 점도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인수위원회 없이 곧바로 출범해 방송·통신·미디어 정책의 컨트롤 타워가 일원화되지 못한 점은 특히 아쉽다”고 술회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2019-07-22 17:40:17
아쉬운건 가장 좋은 시기를 놓치고 종편 4사 정리를 못했다는거다. 정치성향을 떠나 월간 시청률 1%에 제로섬 게임하고 있는 현 종편들 이대로 놔둘건가? 현실은 말이 종합편성이지 제작비 많이 드는 드라마는 제대로 정기방영도 못하는 채널들이 다수 아닌가? 난 종편 1개사로 줄이는게 맞다고 본다. 현재 인기 있는 프로들 1개사에 때려박으면 재방송 안돌리고 지상파 수준으로 정기적인 편성 가능할듯. 종편식 시사만담 프로는 ytn처럼 차라리 따로 전문 채널을 하나 만들어서 24시간 토크해도 좋고...다음 방통위원장은 이 점 꼭 명심해주길 부탁드림..

평화 2019-07-22 14:40:15
개인적으로 나름 잘했다고 본다. 개혁이나 법안을 다 국회에서 막고 있는데, 방통위원장이 뭘 할 수 있겠는가. 지금 국회를 보라. 국민 대다수가 원하는 공수처법도 통과 안 되지 않는가. 임기는 끝까지 마쳐 초심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누구나 비판받는 것은 어렵고 힘들다. 그 고통을 참고 견뎌내야, 개혁은 조금씩 이뤄진다. 세계적으로도 정부는 야당과 언론의 비판만 받는다. 미국도 마찬가지 아닌가. 잘해도 비판, 못해도 비판받는 게 정부다. 다시 한 번, 임기는 마쳐 신뢰를 보여줬으면 한다.

짱나 2019-07-22 13:41:12
똥싸는 기계 하나 드디어 처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