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없는 말 지어내는 조선일보
사진으로 없는 말 지어내는 조선일보
[민언련 언론모니터 보고서] 조선일보 석 달 지난 사진 쓰면서 사진설명 왜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이 바로서야 2019-07-21 03:16:27
[조선일보 폐간 국민청원 페이지]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1384

한심한집단 2019-07-20 20:39:49
인간들아, 정부와 양식있는 국민들은 왜구들과 힘든싸움을 벌이고있는데 배부를 네놈들은 더 달라고 떼쓰고있니?
토착왜구보다 더 나쁜 종자들...

지나가다 2019-07-20 16:33:45
이런 언론이 우리나라 주류언론이란게.. 어이가 없다.
아니 이걸 언론이라고 말할수 있나 싶다..ㅜㅜ
허위 기사에 대해서 좀더 강력한 처벌을 해야 한다.

국민이 바로서야 2019-07-20 15:26:45
매일 조선소설일보 1면 메인기사를 보라...
가판대에서 매일 메인기사를 보게 되면
신문을 찢어버리고 싶다.
정권이 바뀐 이후로 이들은 매일 이런 소설을 쓴다.
팩트도 없고, 논리도 없다.
그저 발행인, 편집장이 지시한 말을 데스크가 기자에게 옮기고
작성할 관점까지 정해주면 기자가 논리를 만들어 기자의 사견까지 집어 넣는다.
없는 논리를 그럴싸하게 포장하기 위해 '카더라'가 난무하고
그럴싸하게 포장하기 위해 인용한 숫자 데이터들은
오역한 것이 눈에 금방 드러난다.
이처럼 자신들이 원하는 논리로 모든 것을 짜 맞추고,
이걸 신문이라고 내놓는다.

현정권을 비판하지 말라는 얘기가 아니다.
가짜뉴스로 독자들을 희롱하지 말라는 얘기다.
광화문에 멋진 사옥이 있으면 무엇하리
기자들이 소설가도 아니고 매일 소설을

바람 2019-07-20 15:23:50
한일 무역전쟁 중에 총파업을 선택해야 했나? 나라가 위태위태한데, 조금 참을 수는 없었나. 난 민주노총과 민주노총에 가입한 사람들을 존경하지만(노동자는 노조가 있어야 취약계층 노동자가 제대로 살 수 있다는 그대들의 진심과 용기), 극단적으로 흐르는 민주노총 지도부에는 반대한다. 민주노총 지도부와 가입한 노동자들이 모두 같은 생각은 아니다. 우선 사항이 무엇인지, 협력할 때는 언제인지를 잘 파악하기 바란다. 노무현 정권을 비판하면서 나온 이명박근혜 정권에서 노동자의 지위가 향상됐나? 항상 판을 완전히 바꾸려는 극단적인 시도를 하지만, 결과는 이명박근혜 정권 아니었나. 민주노총 지도부는 갈수록 실망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