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규탄 1인시위 나선 김종훈 의원
일본 규탄 1인시위 나선 김종훈 의원
“강도에 맞서 뭉쳐야 하는데 그러지 못 해…무역 보복? 본질은 일본 패권주의”

“일본의 경제보복과 침탈은 심각한 수준인데 국회에선 갑론을박만 하는 형국을 보면서 국민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이 19일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서울 종로구 트윈트리빌딩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와 강제징용 사과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다. 

김 의원은 “어제(18일) 국회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결의안조차 통과되지 못했다. 청와대와 여야 간 회동도 있었지만 잘 안 됐다. 강도가 들어오면 같이 뭉쳐 싸우자는 얘기부터 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안타까웠다”며 시위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폼 잡고 말만 하는 것이 정치가 아니라 말과 행동이 같아야 한다”며 “누구나 다 규탄 시위에 나서고 싶은 심정일 거다. 바빠서 참여하지 못하는 국민들을 대변해 서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1인시위에 나선 김종훈 민중당 의원. 사진=금준경 기자.
▲ 1인시위에 나선 김종훈 민중당 의원. 사진=금준경 기자.

김 의원은 이번 사안의 본질이 “일시적인 경제 문제가 아니라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이다. 동아시아 내에서 패권주의적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한 뒤 “일본의 지배 기간 동안 벌어진 강제 징용, 위안부 문제에 대한 부정 시도이기에 정치권이 단호하게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조선일보 등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각자 가진 관점은 다를 수 있다고 본다. 하지만 대한민국 언론이라면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안위가 달린 문제 만큼은 관점이 다르면 안 된다”고 밝히며 “일본의 입장에서 경제보복 행태를 정당화 하는 보도는 문제가 있다. 정부는 이런 보도에는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일본대사관 앞에는 김 의원 외에도 1인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있었다. 오은미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북도연합 부회장은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나오는 게 문제라고 생각해 이 곳에 나왔다. 국민들이 힘을 실으면 일본은 대한민국을 만만하게 보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19일 새벽 3시경 일본대사관이 입주해 있는 건물 현관 앞에서 탑승 차량에 불을 붙여 분신을 시도한 김아무개씨(78)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김씨의 장인은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팩트를 알려드립니다. 2019-07-20 03:36:40
1991년 8월 27일 야나이 순지(柳井俊二) 당시 외무성 조약국장은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청구권협정은 한일 양국이 국가가 가지는 외교보호권을 서로 포기한 것"이라며 "개인 청구권 자체를 국내법적 의미로 소멸시킨 것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2000년 3월 14일 호소카와 일본 법무성 민사국장도 “야나이 전 외무성 조약국장이 일한 양국 정부가 국가로서 가지고 있는 외교권을 상호 포기한 것이며 개인의 청구권을 소멸시킨 것이 아니라고 답했는데 어떻냐”라고 묻는 후쿠시마 의원의 질문에 “잘 알고 있으며 저희도 바로 그대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