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반도 지배는 합법’ 칼럼에 중앙일보 “변조된 제목”
‘일본 한반도 지배는 합법’ 칼럼에 중앙일보 “변조된 제목”
‘대법관들이 잘못 끼운 첫 단추’ 칼럼이 ‘일본 한반도 지배는 합법’으로 유통… 수사의뢰 예고

중앙일보가 자사 칼럼 제목이 변조된 뒤 온라인에서 유통되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문제의 칼럼은 지난 15일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칼럼(“대법관들이 잘못 끼운 첫 단추”)이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 칼럼 제목은 “일본의 한반도 지배는 합법”이라는 제목으로 변조돼 유포되고 있다. 변조 유포된 제목만 보면 마치 일제 강점을 찬동하는 것처럼 비쳐진다.

중앙일보는 “전 칼럼니스트에 따르면 지난 15일 칼럼이 발행된 뒤 전 칼럼니스트의 페이스북 댓글에 중앙일보 칼럼 제목과는 전혀 다른 제목을 단 기사 사진이 게시됐고, 이 사진은 SNS를 통해 확산됐다”고 밝혔다.

▲ 7월 15일 중앙일보에 게재된 전영기 칼럼니스트 칼럼(위). 온라인상에서 왜곡돼 확산되고 있는 전영기 칼럼니스트 칼럼(아래). 사진=중앙일보 홈페이지.
▲ 7월 15일 중앙일보에 게재된 전영기 칼럼니스트 칼럼(위). 온라인상에서 왜곡돼 확산되고 있는 전영기 칼럼니스트 칼럼(아래). 사진=중앙일보 홈페이지.

중앙일보 법무팀은 17일 “이는 본지 기사가 조작된 것으로, 편집권이 침해된 사례”라며 “문제의 허위 기사물을 조작하거나 유통한 사람들을 찾아 처벌해줄 것을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 칼럼니스트도 기자와 지인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이 같은 회사 공지를 전하며 “혹시 최근 제가 쓴 기사 제목이 변조돼 온라인상에 퍼져 필요 이상으로 저를 오해하진 않으셨나요”라며 “저도 마음고생이 심했습니다. 사실 관계는 이렇습니다. 헤아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전 칼럼니스트는 칼럼에서 “요즘 상황은 한국의 대법관들이 첫 단추를 이상하게 끼우는 바람에 비롯된 측면이 있다”며 “발생 원인의 상당 부분을 한국 측이 제공했다는 인식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널리 퍼져 있기에 우리가 ‘아베가 잘못했다’고만 외치고 다니면 왕따가 되기 십상”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 유권자들은 이 정부와 집권세력이 종족 간 패싸움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오히려 쿨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며 “한·일 간 호혜평등, 상호주의 원칙에 입각해 문제가 풀리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15일자 칼럼.
▲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15일자 칼럼.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18 13:53:04
아무리 칼럼이 맘에 들지 않는다고 할지라도, 제목을 바꾸거나 내용을 바꿔서 퍼트리는 것은 칼럼을 쓴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저번에 일베에서 미국 국적을 가진 한국인이 가짜뉴스를 퍼트려서, 그 사람만 못 잡고 다른 한국인만 선동당하지 않았나. 네티즌의 억울한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나, 왜곡해서 배포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