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靑비판·일어판 제목 왜바꿨나에 “답할 게 없다”
조선일보, 靑비판·일어판 제목 왜바꿨나에 “답할 게 없다”
중앙일보는 “항의성 유감표명…사설로 입장 밝힐 예정”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 수출보복 관련 일본어판 기사 칼럼의 제목 등이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공개 비판에 조선일보는 답할 게 없다고 밝혔다. 반면 중앙일보는 청와대 출입기자를 통해 항의성 유감표명을 했고 사설에서 자세한 입장을 쓸 계획이라고 답했다.

조선일보 경영기획실 관계자는 17일 오후 △조선일보의 일어판 기사 제목이 바뀐 이유 △‘어려움에 처한 한국 상황에서 일본어판 기사와 칼럼에 이런 제목과 내용의 주장을 펴는 것이 우리 국민들 목소리를 반영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 ‘이것이 한국과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하라’는 고민정 대변인의 비판에 견해를 묻자 문자메시지로 “답할 내용이 없다”고 했다.

조선일보 일본어판 기사제목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로 바꿔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조선일보의 최근 기사나 칼럼 제목이 일본어판에서 바뀌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조선일보의 지난 4일자 ‘일본의 한국 투자 1년새 –40%, “요즘 한국 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가 → 일본어판에는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로, △5일자 ‘나는 善 상대는 惡?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 것도 해결 못해’라는 기사가 → 일본어판에는 ‘도덕성과 선하게 이분법으로는 아무 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15일일자 ‘국채보상, 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가 → 일본어판에는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국민의 반일감정에 불을 붙일 한국 청와대’로 원 제목을 다르게 바뀌었다. 지난 5월7일자 조선일보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기사 제목이 → 일본어판에는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라는 제목으로 바꿔 게재했다고도 했다.

중앙일보는 청와대 출입기자가 청와대측에 항의성 유감을 표명하고 사설을 통해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의 모그룹인 중앙미디어그룹 관계자는 17일 오후 통화에서 “일어판 제목을 바꾸거나 왜곡한 사실은 없고, 칼럼 내용을 문제삼은 데 대해 코멘트할 것은 없다”며 “다만 중앙일보 청와대 출입기자를 통해 청와대 측의 항의성 유감표명을 했으며 현재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후 중앙일보 사설에서 청와대 비판에 대한 중앙일보 입장을 담아 내보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중앙일보 일어판 기사 및 칼럼과 관련해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가 떠있고,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일어판으로 냈다는 점을 들어 “많은 일본 국민들이 한국어 기사를 일본어로 번역해 올린 위의 기사 등을 통해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며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고 대변인은 “한국 기업인들이 어려움에 처해있는 지금의 상황 속에서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이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조선일보 온라인 사이트와 중앙일보, JTBC 홈페이지에도 오후 5시30분 현재까지 고민정 대변인의 오전 발표 관련 기사를 찾아보기 어렵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사설이나 별도의 입장을 담은 기사를 낼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사진=MBC 유튜브 영상 갈무리
▲지난 15일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사진=MBC 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17 19:43:51
이건 청와대뿐만 아니라, 일본여행 안 가거나, 일본제품 불매하는 한국 국민도 같이 까네. 조선, 중앙일보는 일본인이 한국인보다 중요한 것 같다.

토착왜구나베 2019-07-17 23:25:21
기해왜란에 적군에 동조하는 세력은 모두 총살감임.....

whtjsdlfqhrotoRlemf 2019-07-18 08:12:02
국민들이 불지르기전에 조선일보 알아서 사라져주면 서로 좋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