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SBS 논설위원 주장대로면 日요구 다 들어줘야”
청와대 “SBS 논설위원 주장대로면 日요구 다 들어줘야”
원일희 직설 앵커에 “일방적으로 수출규제당했는데 질 싸움이라니…의병 절대 안됐을 것”

일본 수출 보복조치와 관련 정부에 ‘의병으로 나라 구했냐’ ‘질 싸움에 끌려들어가는 것은 재앙’ ‘반일감정 자극은 해법이 안된다’고 비판한 원일희 SBS 논설위원(부국장)에 청와대가 반박했다.

원일희 논설위원은 지난 15일 오후 자신이 앵커로 출연하고 있는 SBS CNBC ‘용감한 토크쇼 직설’에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의 ‘국채보상운동, 금모으기’ 언급,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죽창가 페이스북 인용, 문 대통령의 ‘이순신 장군 12척으로 나라구했다’ 발언, 여당 의원의 ‘의병 일으킬 사안’을 나열하며 “청와대와 여당의 방향이 엿보인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6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김현종 차장의 국채보상과 금모으기 언급 등을 정부방침(방향)이라고 하는 것은 억지부리기이자 편파왜곡”이라며 “실제로 다양한 대책을 만들고 있고, 매일매일 기사화되고 있는데, 이는 외면하면서 억지논리를 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여당 의원의 의견, 안보실 2차장의 개인 견해, 민정수석의 개인 페북 게재를 구별하지 않고, 마치 문 대통령의 한 목소리처럼 묘사하는 것은 왜곡”이라는 했다.

이런 행위가 반일감정 자극이라는 원 논설위원의 주장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반일감정을 누가 어떻게 자극했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우리는 피해자 입장에서 사태수습을 위해 노력하고 재계 의견도 듣고 수입선다변화와 일본이 중단하려는 소재 원천기술 확보 노력을하고 있는데 무슨 반일감정을 일으켰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정부 인사들이 이 같은 목소리를 내거나 정부가 원칙적인 대응을 하는 것이 반일감정 자극이라는 주장을 두고 “일본인 시각에서 보면 맞는 주장이지만 한국인 시각에서는 틀린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가해한 쪽에 대해 우리가 정당하게 항의하는 것”이라며 “일본은 자신들의 주장도 공식화하지 않은 채 말을 바꿔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 상황에서 아무 얘기도 하지 말고 있어야 하느냐”며 “우리의 의사를 일본에 전달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방송의 논리대로라면 일본이 어떤 무리한 요구를 해오더라도 다 들어줘야 한다는 얘기”라며 “SBS (CNBC)가 그런 시각을 갖는 것은 자유지만, 국민들에게 동의를 얻을지는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의병으로 해결되면 얼마나 좋겠느냐, 그 방법으로 나라 구했느냐’는 원 위원 주장에 이 관계자는 “이런 분들이 그 시대 태어났다면 절대 의병이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하기도 했다.

‘질 싸움에 끌려들어가는 것은 재앙’이라는 표현에 이 관계자는 “인식의 오류”라며 “싸움이 아니라 일방적으로 일본이 수출규제를 하고 있는 것이 현재의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일본 수출을 막거나 정부차원에서 뭘 한 게 없다”며 “시시비비를 따지자고 얘기하는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원일희 SBS 논설위원에게 여러차례 전화와 문자메시지, SNS메신저 등을 통해 질의를 남겼으나 16일 오후 9시 현재까지 연결이 되지 않았다.

한편, 원일희 SBS 논설위원은 지난 15일 SBS CNBC ‘용감한 토크쇼 직설’ 클로징멘트에서 “싸움, 필요하다면 해야하나 전쟁은 이길 전쟁만 해야 한다”며 “질 싸움에 끌려들어가는거, 재앙”이라고 말했다. 그는 “강제징용 판결이 문제의 본질과 핵심, 의병으로 해결되면 얼마나 좋겠느냐”며 “백년 전 구한말을 복기하며 당시 해법 운운하는 것도 이해가 안되지만, 그때 그 방법으로 나라를 구하긴 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오판에 또 오판, 지는 싸움에 끌려들어 가 나라 어떻게 됐느냐”고 했다.

그는 “강제징용 판결에서 비롯된 한일 외교 갈등과 경제보복 후폭풍, 이건 친일청산과는 별개의 문제로 분리하는 게 정치하는 사람들의 역할”이라며 “아베, 저도 밉지만 반일감정 자극, 해법 아니라는 생각 바뀌지를 않는다”고 주장했다.

▲원일희 SBS  논설위원이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SBS CNBC 용감한 토크쇼 직설에서 클로징멘트를 하고 있다. 사진=SBS CNBC 영상 갈무리
▲원일희 SBS 논설위원이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SBS CNBC 용감한 토크쇼 직설에서 클로징멘트를 하고 있다. 사진=SBS CNBC 영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왜구처단 2019-07-22 11:03:15
한일합방으로 식민지되던 바로 그싯점에 조선의 엘리트들중 일본에 줄대는이가 넘쳤단다. 나라와 민족의 자존심보다는 자신의 공명과 안위만을 생각한 실리주의세력이다.그래서 당시 의식잇는 언론은 말했다."天地土倭"로 넘쳐난다. 2019년 지금도 여전히 30%대의 매국세력들이 넘친다, 친일매국노도 그동안 인구증가처럼 확장된것이다.天地土倭다. 조중동에는 아베 첩자들이 분명히 넘친다. 미국 일본 엘리트,첩자들이 1000명이 넘는단다. 흑금성도 놀랐다고 한다.

대박 2019-07-17 21:55:09
여기도 댓글에는 태극기 노인들 판이네..ㅋ

국민 2019-07-17 11:21:40
평생원수로 지낼 수가 없는 것이 국제관계, 특히 한-일 관계인데.. 여-야 정치권과 정부가 지혜를 모을 때이다!!!! 감정적 대응이 아닌 외교적-정치적으로 풀어라!!!